kaenadaguseu

중미 무역 전쟁의 영향이 프리미엄 패딩 제조사 캐나다 구스의 주식에 영향을 미쳤다
연예인 또는 축구 선수들의 전유물로 여겨졌던 롱패딩이 전국적으로 유행 중이다. 칼처럼 에는 겨울 추위에는 롱패딩만한 제품이 없겠으나, 새로운 '잇템'으로 떠오르며 부담을 호소하는 학부모들도 많다고 한다. 새로운 '등골브레이커
프리미엄 패딩의 대표주자 '캐나다 구스(Canada Goose)'가 캐나다에서 허위·과장 광고로 제소당했다고 캐나다 CBC News가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나다 구스는 백만원이 훌쩍 넘는 일명 '명품' 패딩으로
‘캐몽’(유명 패딩브랜드인 ‘캐나다구스’와 ‘몽클레르’를 합친 말) 열풍이 이어지면서, 경기 불황으로 얼어붙은 소비자들의 평정심을 흔들고 있다. 그런데 굳게 닫은 지갑을 슬며시 열려고 보니 가격이 100만원을 훌쩍 넘는다
한국과 캐나다가 11일 자유무역협정(FTA) 협상을 타결했다. 그래서 우리가 무슨 이득을 얻느냐고? 지금 이 글을 읽는 당신이 얻을 어마어마하고 무시무시한 이득이 하나 있다. 프리미엄 패딩인 캐나다구스가 싸진다. 캐나다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