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enada-chongri

쥐스탱 트뤼도는 다른 유명한 남성 페미니스트의 영향을 받아 공개적으로 페미니스트임을 선언한 것으로 보인다. 그건 조셉 고든 레빗이었다. 9월 20일에 페이지 식스는 트뤼도 총리가 빌 앤드 멜린다 게이츠 재단 행사에서
어쩌면 챈들러와 캐나다의 총리가 주먹다짐을 하는 재밌는 광경을 볼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캐나다의 총리 저스틴 트뤼도가 지난 1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생각 좀 해봤는데, 다들 챈들러 얼굴에 펀치 한
한 미디어에서 저스틴 트뤼도의 아버지인 피에르 트뤼도도 같은 피콕 포즈를 했다고 올렸다. 이는 저스틴 트뤼도(자유당)가 '공작새 자세'를 완벽하게 취하고 있는 2011년 사진으로 포토그래퍼 그레그 콜츠가 촬영했다. 미국의
금요일 오후, 다소 지루함에 눈꺼풀 무거운 당신을 위해 준비했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의 10일 정상회담은 두 정상의 훌륭한 외모조합으로 인터넷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직접 보라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 캐나다 총리는 세계 여성의 날 전날(7일) 열린 허핑턴포스트 캐나다와의 글로벌 타운홀에서 자신이 '페미니스트'라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밝혔다. "저는 페미니스트입니다. 임금 격차를
캐나다 역사상 최초로 '남녀 동수' 내각을 구성한 신임 총리 쥐스탱 트뤼도(Justin Trudeau). '페미니스트'로 잘 알려져 있는 트뤼도 총리는 '남녀 동수 내각'을 구성한 이유에 대해"지금은 2015년이잖아요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자유당 당수 캐나다가 10년 만에 정권교체에 성공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10월 20일 보도에 따르면 "19일(현지시간) 실시된 제42대 캐나다 총선에서 저스틴 트뤼도(43) 대표가 이끄는 자유당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