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uragi-woldeu

최근 할리우드 영화계에서 히어로 영화가 득세하며 히어로물 전성시대를 열었다. 마블로 대표되는 히어로 영화들은 전세계 관객들을 열광케 하고 있다. 하지만 그 히어로 물이 아니더라도 관객들이 개봉날만을 손꼽아 기다리게 하고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의 정식 예고편이 공개됐다. 속편은 화산 폭발을 앞두고 위험에 처한 공룡들의 이야기를 그릴 예정이다. 1편에서의 사건으로 '이슬라 누블라' 섬에 방치된 공룡들이 멸종 위기에 처하자 오웬
영화 '쥬라기 월드'를 본 사람이라면 신경 쓰였을 부분이 하나 있다. 바로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가 연기한 클레어 디어링의 신발이다. 클레어는 영화 내내 높은 하이힐을 신고 뛰어다닌다. '저러고도 발이 멀쩡할 수 있을까'하는
영화 '쥬라기월드'가 속편으로 돌아온다. 속편의 기획과 각본을 맡은 콜린 트레보로우는 지난 22일(현지시각)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6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오웬 그래디 역을 맡은 크리스 프랫이 새끼 공룡을
지난 2015년 개봉한 ‘쥬라기 월드’는 한국에서만 약 550만명을 동원한 흥행작이었다. ‘안전은 보장할 수 없음’(2012)의 콜린 트레보우 감독이 연출했고, 크리스 프랫과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가 출연했다. ‘쥬라기
북미 박스오피스 집계 전문사이트 박스오피스모조에 따르면 '쥬라기 월드'는 2015년 북미에서만 6억 5200만 달러를 벌어들였고 전 세계 총합 16억 6898만 달러의 수익을 올리며 흥행 1위로 우뚝 섰다. 지난 달
그리고 1998년 제임스 카메론의 ‘타이타닉’이 또 다시 신기록을 경신하자, 조지 루카스는 제임스 카메론을 축하하는 광고를 내보냈다. 제임스 카메론은 이 광고를 본 후, ‘조지 루카스’에 감사편지를 썼다고 한다. 할리우드의
2015년 최고의 흥행작 중 한 편인 '쥬라기 월드'는 아주 돈이 많이 든 영화다. 1억 5천만 달러나 들었다. 그러나 저예산, 아니 초저예산, 아니 초초초초저예산으로 '쥬라기 공원'을 만든다면? 바로 위 동영상 같은
크리스 프랫은 꽤 유명한 배우다. 최근작 '쥬라기 월드'를 본 사람들이라면 벨로시랩터를 진정시키던 그를 기억할 것이다. 흥행작은 이뿐만이 아니다. 작년에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에서 전설의 무법자 '스타로드'를 열연했다
그렇다. 올 여름 할리우드 박스오피스를 이빨로 물어 아작낸 '쥬라기 월드'가 레고로 만들어졌다. 사실, 유튜브의 BrotherhoodWorkshop이 레고로 새로 창조하지 않으면 그건 진정으로 성공한 영화라고 할 수도
'쥬라기 월드'를 보면서 모두가 의문을 품었을 심각하게 괴상한 부분이 하나 있다. 그렇다. 하이힐이다. 영화 속에서 공원의 책임자로 나오는 클레어(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는 시종일관 하이힐을 신고 달린다. 거대한 공룡에
유니버설 픽쳐스가 7월 22일, ‘쥬라기 월드’의 속편 계획을 발표했다. 속편은 2018년 6월 22일에 개봉한다. 미국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의 보도에 따르면, 전편의 크리스 프랫과 브라이스 달라스 하워드는 전편 그대로
'목버스터'를 대량 생산하는 영화사도 존재한다. 캐나다에 본사를 둔 어사일럼 영화사는 최근 <샌 안드레아스 퀘이크>라는 영화를 출시했다. 물론 관람 뒤 '눈이 썩는 기분'을 느낄 수 있는 완성도를 지니고 있다. 무슨 이유인지 이런 영화들을 일부러 골라 보는 특이한 취향의 영화광들도 존재하지만, 이런 목버스터 영화들은 최근 의외의 기능을 하고 있다. 바로 '불법 다운로드의 방해물'이다.
연구에 참여한 에딘버러 대학의 고생물학자 스티브 브루사트 박사는 "진짜 벨로시랩터는 깃털과 솜털이 가득한, 지옥에서 온 닭처럼 생겼을 것"이라고 허핑턴포스트에 이메일로 말했다. 이번에 발견된 화석은 벨로시랩터의 아주
‘Hozzah2’란 아이디를 가진 ’반도의 흔한 애견샵 알바생’은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활동하는 코미디 스타다. 그는 지난 6월 1일, 유튜브를 통해 ‘쥬라기 월드’의 예고편을 1인 다역으로 패러디한 영상을
<쥬라기 공원> 시리즈의 4번째 영화인 <쥬라기 월드>가 나온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가장 관심이 갔던 것은 이번엔 깃털 달린 공룡이 나오느냐였다. 벨로시랩터가 이빨 달린 칠면조처럼 생겼다면 스타성에 심각한 문제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깃털 공룡 이론이 이렇게 보편화된 시대에 아직도 우리가 영화에서 깃털 공룡을 볼 수 없다는 건 서글픈 일이다.
‘쥬라기 월드’의 크리스 프랫도 ‘벨로시랩터’ 장면 패러디에 동참했다. 세 마리의 랩터를 진정시키는 그 장면 말이다. 크리스 프랫은 평소 어린이 병원을 자주 찾아 몸이 아픈 아이들과 즐거운 시간을 갖는 것으로 알려져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