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i

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식당들이 영업을 중단하자...
에밀리는 브루클린의 어느 고양이 카페에 사는 쥐다. 아무도 에밀리에게 고양이와 쥐가 천적 관계에 있다는 얘기를 해주지 않았다. 지난 주, 이 고양이 카페가 공개한 영상에 따르면 에밀리는 이제 막 목욕을 끝낸 새끼 고양이들을
고양이 카페는 당신이 사는 곳에서도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을지 모른다. 그런데 만약 ‘설치류’ 동물들, 그러니까 쥐 같은 동물들이 손님을 맞아주는 카페라면 어떨까? 올 여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는 단 2일 동안 ‘쥐
뉴욕에 사는 케일리 피젤은 최근 자라에서 40달러짜리 드레스를 샀다가 괴상한 것을 발견했다. 문제의 드레스를 입은 피젤은 옷에서 악취가 너무 심하게 나고 무언가가 다리를 찌르자 옷을 벗어 확인하기 시작했다. 그녀느 처음에
할로윈이 1주일도 안 남은 지금, 죽은 쥐를 서서히 옮기는 무시무시한 왕거미 동영상이 사람들을 경악의 도가니에 빠트리고 있다. 오스트레일리아 퀸즐랜드에서 촬영된 이 동영상의 주인공은 헌츠먼(huntsman) 거미다. 쥐를
어느 19세기 학생이 1694년에 출판된 이 라틴어 교과서로 생쥐를 잡았다. 해로운 동물과 라틴어 숙제를 한 방에 날려버리기에 아주 좋은 방법이었던 것 같다. 위 사진의 라틴어 교과서는 1684년에 출판된 도서다. 그런데
심장병, 암, 치매 등 여러 치명적인 질병 치료의 주요 발전은 쥐 등의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 덕택에 가능했다. 사실 ‘우리가 오늘날 사용하는 모든 약, 치료, 의료 장비, 진료 수단, 치유는 연구실 동물들의 도움으로
영국 ‘메트로’는 지난 7월 3일, 유튜브 계정 ‘Descubre tu Mundo HD’가 공개한 영상을 소개했다. 뱀 한 마리가 입에 새끼 쥐를 물고 있는 상황, 어미로 보이는 좀 더 큰 쥐가 뱀을 공격하고 있었다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거대한 쥐를 만날까 봐 두려운가? “뉴욕에 3파운드짜리 쥐는 없다고 생각한다.” 콤스의 말이다. 콤스와 동료들은 잡은 쥐들을 예일 피바디 박물관에 보냈다. 허핑턴포스트US의 Scientists
그렇다. 뉴욕 지하철에서는 무슨 일이든 벌어진다. 특히 뉴욕 지하철을 인간에 이어 가장 많이 애용하는 쥐에 관련된 일이라면 더더욱. 우리는 이미 피자를 물고 고된 퇴근길을 가는 뉴욕 지하철의 쥐 동영상을 본 적이 있다
쥐의 입장에 이입한다면, 이 영상은 숨이 막힐지 모른다. 11월 1일 영국 ‘미러’가 소개한 이 영상은 ‘톰과 제리’의 현실판 상황을 포착했다. 영상 속의 쥐는 지금 자동차 타이어의 휠 부분에 올라가 있다. 곧 카메라
지난 9월, 어렵게 구한 피자 한조 각을 들고 집으로 가는 쥐의 모습이 뉴욕 지하철역에서 발견된 바 있다. 이 쥐는 세계적인 화제를 일으켰지만, 그렇다고 해도 쥐에 대한 사람들의 거부감까지 사라지게 만들지는 않았다. 그렇다면
뉴욕 윌리엄스버그의 한 공원에서 쥐와 비둘기가 붙었다. 말싸움 말고 진짜 부리 다짐이 시작됐다. 그런데 누군가에 따르면 '비둘기는 하늘의 쥐'라는 얘기가 있다. 그러니까 이건 엄밀하게 말하면 하늘의 쥐와 땅의 쥐가 싸우는
뉴욕의 쥐들은 다른 나라의 쥐들과 조금은 다른 걸까? 최근 피자 한 조각을 들고 집으로 가던 쥐의 모습이 화제가 된 가운데, 이번에는 고양이를 미치게 만드는 생쥐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번에도 뉴욕이다. ‘Yamil Lopera’란
뉴욕 지하철 생태계의 숨은 축(...)을 담당하는 쥐가 굉장한 의지력을 보이는 장면이 영상으로 기록됐다. 21일 맷 리틀이 지하철 플랫폼으로 내려가는 계단에서 만난 쥐는 자기 몸보다 큰 피자 조각을 물고 끌고 집으로
MIT 과학자들이 쥐들에게 즐거운 경험을 심고, 나중에 우울증 증상을 반전시키기 위해 그 기억을 재활성화시켰다. 새로운 우울증 치료법? 이번 결과가 즐거운 기억을 되살려주기만 하면 사람들이 우울성 에피소드에서 벗어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