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taekdambodaechul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마지노선으로 여겨졌던 3% 금리선이 마침내 무너졌다. 고객들은 2%대의 저렴한 대출금리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더욱 싼 값에 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되면 사상 최대의 증가폭을 보이는 가계부채가
5대은행 자영업자 대출잔액 1년만에 9.5% 가파른 증가세 가처분소득 대비 빚 상환 부담 근로자 가구보다 훨씬 높아 관련기사 : [가계부채 경고음] 주택담보대출 65%는 이자만 낸다 정부의 대출 규제 완화와 한국은행의
349조 중 227조…몇년째 만기 연장 ‘연명 대출’도 집값 하락·금리 인상 땐 ‘가계 빚 폭탄 뇌관’ 우려 관련기사 : [가계부채 경고음] 자영업·고연령·저소득자가 위험하다 서울 은평구에 사는 40대 자영업자 김아무개씨는
가계대출의 급증세가 끊이지 않고 있다. '초이노믹스'로 불리는 부동산 규제완화와 저금리 정책이 가계대출의 폭증을 이끈 것으로 분석된다. 그러나 부동산 가격이 떨어지면 그동안 급증한 가계대출은 민간 소비를 급속히 냉각시킨다는
부동산 규제 완화와 기준금리 인하 여파로 가계 빚 증가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한국은행이 25일 발표한 '2014년 3분기 가계신용(잠정)' 통계에 따르면 지난 9월말 현재 가계신용 잔액은 6월말(1천38조3천억원)보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가운데 주택 구입 목적의 자금은 절반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올해 1∼8월 9개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신규취급액 중 주택구입 목적의 대출은 48.4%에 그쳤다. 주택
실제 주택구입용 절반도 안 돼 …나머지는 생활비·자영업 대출 "대출규제 완화에 금리 인하로 생계형 대출 더 늘어날 것" 집을 담보로 돈을 빌려 생활비나 자영업 사업자금 등으로 쓰는 규모가 3년 새 60% 가까이 급증했다
우려가 현실로 나타나는 모양새다. 정부가 부동산 경기 활성화를 위해 부동산대출 규제를 대폭 완화했지만, 대출을 받아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생활자금을 빌리려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달, 정부는 ‘부동산
사상 유례없는 연 3% 고정금리가 한시적으로 적용된 은행 주택담보대출을 12만명이 1억원씩 받아갔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국민은행은 지난달 혼합형 주택담보대출 상품인 'For you 장기대출' 특별판매(특판)를 종료했다
10년새 소득 대비 이자비용 비율 소득상위계층은 변화 없지만 저소득층에서는 증가세 ‘뚜렷’ LTV·DTI 등 규제 완화땐 추가 주택담보대출 이어져 가계 건전성 악화 가능성 우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서민·저소득층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