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taekdambodaechul

김재수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에게 적용된 농협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대출자 57만5000명 중 1등인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농협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올해 김 장관에게 적용된
미국 금리인상이 임박한 가운데, 은행들이 주택담보대출 기준을 강화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지난 7월 정부의 가계부채 대책의 후속이다. 전국은행연합회가 이날 밝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은행은 담보능력이 아닌 소득을 기준으로
집을 담보로 은행에서 돈을 빌려 생활비나 빚을 갚는 데 사용하는 자금 규모가 작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각 은행에 따른 자료다. *올해 1~9월 주택담보대출 규모 *5대 은행(KB국민·신한·우리·KEB하나
주택가격 상승이 소비 증가에 미치는 영향은 소득 증가가 끼치는 영향의 절반에도 이르지 못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1일 하나금융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서울대 경제학부 김영식 교수팀이 2008~2014년 주택과 주택담보대출을
미국 금리 인상은 시기의 문제일 뿐 거의 기정사실화돼 있다. 이 경우 한국도 일정한 시차를 두고 내년부터 기준금리를 올리게 될 가능성이 높으며 시장금리는 그보다 일찍 반응할 가능성이 크다. 최근 한국을 포함해 신흥국에서 막대한 자금이 빠져나가면서 주가가 요동치는 것도 미국 금리 인상 가시화 파장 가운데 하나로 볼 수 있다. 이에 대한 우려를 반영해 정부도 주택대출규제를 푼 지 1년 만에 다시 가계부채관리대책을 내놓은 것이다. 이에 따라 올해 말~내년 상반기부터 국내 주택시장도 서서히 다시 침체기에 빠져들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이다.
저금리와 부동산 시장 회복으로 7월 중 은행들이 가계에 빌려준 돈이 월간 기준으로 역대 3번째 규모로 급증해 잔액 600조원을 돌파했다. 또 개인사업자에 대한 은행 대출은 통계 편제 이후 최대 규모인 3조7천억원이 늘어나
이자만 내다가 나중에 원금을 갚아 나가는 장기·거치식 주택담보 대출 상품의 금리가 오르게 된다. 반면에 대출 후 1년 이내에 원금 상환을 시작하는 분할상환 주택대출 금리는 내려간다. 정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가계대출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하로 가계빚에 대한 우려가 커진 가운데 가계부채의 핵심인 수도권 주택담보대출이 300조원을 넘어섰다. 부동산 시장 활성화에 따른 결과지만, 앞으로 금리가 오르면 대출자들의 부담이 커져 금융불안
시중은행의 주택담보대출 평균금리가 사상 처음으로 2%대까지 떨어졌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가 시장에 본격적으로 반영된 결과다. 4월 주택담보대출(만기 10년 이상 분할상환식) 평균금리 : 10일 전국은행연합회 공시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