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7일 "(새정치민주연합이) 천정배 의원이나 정의당과 하나의 당이 돼서 선거를 치르는 것이 필요하다"며 총선전 야권 통합을 추진할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표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2011년부터 3년간 정부의 국외인턴십 프로그램 참가자의 87%가 무임금 노동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8일 공개한 ‘정부 해외인턴사업 현황 파악 및 해외취업 연계를 위한 추진방안 연구’를 보면, 2011
정의당 박원석 의원이 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스마트폰으로 '조건만남'을 검색하는 장면이 한 언론의 카메라에 포착됐다. 해당 매체가 촬영한 동영상에는 박 의원이 이날 본회의장에서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의 교섭단체 대표 연설
최근 당대표로 선출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24일 새누리당을 방문했다. 취임인사를 위해 마련된 자리였다. 훈훈한 덕담으로 시작된 김무성 대표와의 만남은 이내 딱딱한 분위기로 흘렀다. 정부와 여당이 추진하고 있는 '노동시장
정의당 심상정 신임 대표는 21일 내년 20대 총선 전략과 관련, "호남에서 정치 혁신연대를 추진해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연합뉴스와 한 취임 인터뷰에서 "(새정치민주연합을
정의당 노회찬 전 대표와 함께 진보진영의 '간판스타'로 꼽혀온 심상정 후보가 18일 정의당의 새 수장 자리를 거머쥐었다. 라이벌인 노 전 대표를 꺾는 역전극을 연출하면서다. 진보신당 대표, 통합진보당 공동대표에 이어
정의당을 이끌어갈 새 대표로 심상정 전 원내대표가 18일 선출됐다. 심 신임대표는 13일부터 18일까지 진행된 결선투표에서 3천651표(52.5%)를 득표, 3천308표(47.5%)를 얻은 노회찬 후보를 343표의 근소한
박근혜 대통령의 주간 단위 국정수행 지지도가 국회법 개정안 거부권 행사 이후 보수층 결집 효과 등에 힘입어 1주일 전보다 상승, 37.3%를 나타냈다고 여론조사 기관인 리얼미터가 6일 밝혔다. 또 차기 대선 주자 지지도
지금 우리가 '청년정치'라는 말을 통해 일컫는 '청년'은 같은 나이의 직장인이나 주부를 칭하는 것은 아닌 듯 보인다. 오히려 '청년'은 2008년도 이후 경제위기 속에서 취업난을 겪으며 연애, 결혼, 출산을 포기한다는 '3포세대'를 가리키는 명사가 되었다. 이에 따라 청년정치는 기본적으로 자신의 위치를 정체화(正體化)하고 존재를 인정받기 위한 정체성 정치이자 인정투쟁의 성격을 띠게 된다. 이 점이 바로 조성주 후보의 기반이 된 청년유니온의 노동운동이 기존의 노조 기반 노동운동과 다른 점이다. 청년유니온은 한국 최초의 세대노조로서 구직자들의 노동, 특히 아르바이트라는 이름의, 권리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하는 노동을 하는 노동자로서의 청년을 정체화·가시화하였다.
21일 막이 오른 정의당 신임 당 대표 경선에 ‘진보정치 2세대’를 내세운 37살의 조성주 후보(정치발전소 공동대표)가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애초 노회찬-심상정 양강 구도로 차분하게 치러질 것으로 보였던 정의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