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국회의원 선거제도는 비례대표 위주로 의원정수를 늘리고, 의원들에게 주어진 과도한 특권을 축소하는 방향으로 바뀌어야 한다. 덧붙여 모든 의원들에게 변호사 1명과 회계사 1명을 보좌관으로 추가 채용할 권한을 주자. 의원이 늘어나고 의원을 보좌할 전문가들이 보강돼야 정부와 사법부에 대한 효율적 통제와 감시가 가능하다. 그 최대수혜자는 단연 힘 없고 배움 짧고 자기 목소리를 내기 힘든 사람들이다. 건강한 사람에게 의사가 소용 없는 것처럼, 힘세고 강한 자들에겐 정치가 굳이 필요 없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5일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구단이 호텔에 설치된 CCTV로 선수들의 사생활을 감시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심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롯데
“이 시각 현재 시점으로 보면 제가 (나경원 후보에) 한 표 앞서고 있다” 7.30재보선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노회찬 정의당 후보가 입을 열었다. 이데일리에 따르면 노 후보는 사전투표 첫날인 25일 오전 서울 동작구
7.30 국회의원 재보궐선거를 닷새 앞두고 막판 선거판이 출렁이고 있다. 최대 승부처인 서울 동작을 등 수도권 주요 지역에서 사실상의 야권후보 단일화가 전격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이다. 사전투표를 하루 앞두고 이뤄진 막판
정의당 소속 유시민 전 보건복지부 장관이 팟캐스트 방송에서 한 발언이 논란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유 전 장관은 22일 팟캐스트 방송 ‘정치다방’ 예고편에서 "박근혜 후보가 대통령 되면 사람들 엄청 죽고 감옥 가고 또
집 없는 서민에게 최악의 상황이 닥치고 있다. 전셋값은 오르고 또 올라 이제 집값에 근접하는 추세다. 세입자들은 오른 전셋값을 마련하기 위해 또다시 빚을 내는 처지가 됐다. 돈을 마련한다고 전세를 구할 수 있는 것이
돌아오기 전에 강일출 할머님께서 제게 그런 말씀을 하시더군요. "우리 명예를 회복시켜달라고 하는 것은 다른 게 아니다. 우리 후세를 위해서다. 우리 후세들에게 똑같은 역사가 반복되는 것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 이건 단지 과거의 문제만도, 개인의 문제만도, 한일 양국 간 외교의 문제만도 아닙니다. 역사의 문제이며, 전 세계 여성의, 인류의 보편적인 인권과 존엄의 문제입니다.
박은지 노동당 부대표가 8일 오전 사망했다. 박상표 ‘국민건강을 위한 수의사연대’ 정책국장, 이재영 전 진보신당(현 노동당) 정책위 의장 등 진보운동가들이 질병과 생활고로 세상을 등지고 있어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노동이 이념의 언어라는 편견이야 말로 편견입니다. 노동은 만국공용어이자 세계시민의 언어입니다. 세계와 함께 발걸음을 맞추는 첫 번째 실천은 바로 5월 1일에 제 이름을 되찾아주는 데서부터 시작한다고 생각합니다. 우리 정부는 온 세계가 노동절로 부르고 있는 5월 1일을 아직 '근로자의 날'로 고집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