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민주당도 같은 문제와 과제를 안고 있지 않나" - 권인숙
"왜 수많은 남성이 여성을 동등하게 대하는 것에 실패하는지 이유를 찾는 데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 류호정
성추행 사실을 개인의 통념으로 판단하는 것을 막기 위해서다.
심상정 의원의 입장은 "가슴 깊은 곳에서 통증이 밀려옵니다"는 문장으로 시작한다.
정의당은 김윤기 부대표의 직무대행 체제로 전환했다.
정의당은 법적 절차 대신 당 차원의 공동체적 해결책을 모색한다.
"'가해자다움’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성폭력을 저지르는 사람은 따로 정해져있지 않습니다."
"다툼의 여지가 없는 명백한 성추행 사건입니다."
"피소사실을 사전에 알지 못했고 유출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정의당 대변인에게 전화를 걸어 '협박'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