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seu

최대 30%.
물을 마신 어린이는 비만을 앓을 확률이 평균보다 40%나 낮았다
치아침식증과 치아부식증 주의
수박 주스는 손이 많이 가는 음료다. 딱딱한 껍질을 잘라야 하고, 또 잘 익은 수박의 경우 수박즙이 여기저기로 튀고 흐르기 일쑤다. 다행히도 수박 주스를 만드는 훨씬 더 간단한 방법이 있다. 올튼 브라운이 그 비법을
오렌지 등 감귤류에는 혈관을 튼튼하게 만들고 혈류나 콜레스테롤 수치를 개선하는 효과가 있어 뇌경색 위험을 감소시킨다고 알려진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함유되어 있다. 주로 과육 부분에 많다. 그런데 즙을 짜고 오렌지 과육을 버리면, 오렌지에 들어있는 플라보노이드 성분도 함께 없어지게 되는 것이다.
주세로(Juicero)는 최근 실리콘 밸리의 투자자들에게 사랑을 받은 아이템이다. 이름 그대로 주스를 짜주는 기계인데, 가격은 약 400달러다. 보도에 따르면, 이 기계는 약 120만 달러의 개발자금을 투자받은 것으로
아침 식사 자리는 늘 분주하다. 촐근, 등교 또는 외출 준비 때문이다. 이때 마시는 음료는 하루 시작의 큰 활력을 주곤 한다. 대체로 순수한 물이 주된 음료겠지만, 때로는 주스를, 때로는 커피를 마신다. 아침 음료들의
아피제닌은 암세포가 스스로 죽게 만드는 세포자살을 유도하는 기전으로 암치료 및 예방을 돕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폐암뿐 아니라 유방암과 대장암, 전립선암, 난소암 등에서도 간접적으로 도움된다는 증거들이 있다. 아피제닌은 식물 가운데서도 파슬리나 셀러리에 다량 함유돼 있다. 파슬리와 셀러리는 우리에게 생소하지만 시장에서 쉽게 구할 수 있고 값도 싸다. 파슬리와 셀러리를 재료로 아피제닌 주스와 아피제닌 차를 만드는 레시피를 공개한다.
오렌지과즙 100%라면 오렌지 맛이 확 날 텐데 액상과당, 구연산, 오렌지착향료는 왜 넣었을까? 이걸 넣어야 오렌지 맛이 나기 때문이다. 우리가 맛있다고 느끼는 건 오렌지가 아니라 액상과당, 구연산, 오렌지착향료의 맛이다. 그리고 오렌지 자체에 비타민C가 많은데도 친절하게 추가로 넣어 주었다. 이건 왜일까? 영양 강화는 소비자 생각일 뿐, 업체는 유통기한을 늘리기 위해 산화 방지 목적으로 비타민C를 넣은 것이다.
주스 광고를 보면 신선한 과일이 등장하고 거기서 흘러나오는 즙이 바로 병에 담기는 것으로 묘사되지만, 현실은 전혀 다르다. 산지의 대규모 농장에서 생산된 과일은 대강의 세척 과정을 거쳐 압착되고 필터를 거쳐 식이섬유를 포함한 대부분의 고형분이 걸러진다. 그리고 이를 다시 펄펄 끓여 소독하고 걸쭉하게 농축해 거대한 스테인레스통에 담아 누군가 그 주스를 사는 사람이 나올 때까지 보관했다가 판매한다. 따라서 대부분의 주스에는 열에 약한 비타민들은 물론 항산화물질, 식이섬유가 모두 사라진다.
대부분의 재료는 씻어서 껍질째 쓴다. 단, 씨는 되도록 제거한다. 농약이나 독성화학물질이 식재료 표면에만 묻는 게 아니라 성장할 때 씨방에 모인다. 특히 사과, 참외, 멜론 씨는 반드시 제거해야 한다.
그런 날이 있다. 우울한 기분으로 스피닝 수업을 들으러 갔는데, 트레이너는 너무나도 삶을 사랑한다는 느낌을 받을 때. "아 이 사람은 이렇게 신이 나 있는데, 나는 왜 이 흥을 감당하지 못할까. 나란 사람 끔찍하네."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