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sogieopjinheunggongdan

검찰이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 사무실 인턴의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 채용 청탁 의혹에 연루된 최 의원의 보좌관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영장이 청구된 최 의원의 보좌관은 이번 사건과 관련된 핵심 증인에게 최 의원이
검찰이 ‘중소기업진흥공단 채용 비리’ 사건과 관련해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을 재수사하기로 결정했다. 박철규 전 중진공 이사장이 지난 21일 열린 중진공 채용비리 사건 재판에서 최 의원의 외압 사실을 폭로한 데 따른 것이다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인턴으로 일했던 사람을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에 불법으로 채용을 지시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던 작년, 최경환 의원(경북 경산·새누리당)은 검찰에 혐의를 부인하는 진술서를 우편으로 보냈다. ...최
최경환 새누리당 의원 인턴의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 불법 특혜 채용과 관련해 박철규 당시 중진공 이사장이 법정에서 “최 의원이 ‘그냥 (합격)하라’고 지시했다”고 폭로했다. 검찰이 최 의원을 무혐의 처리한 주요 근거였던
최경환 전 경제부총리 말고도 국회의원, 기획재정부 고위 간부, 정부 부처 기관장 등 정·관계 인사들이 중소기업진흥공단(중진공)에 채용 청탁을 한 정황이 19일 <한겨레>취재 결과 확인됐다. 검찰과 감사원은 이들의 채용
지난 9월,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인사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자신의 지역구 사무실에서 인턴으로 근무했던 황씨를 위해 청탁을 했다는 내용이었다. 당시 감사원의 보고서를 통해 밝혀진
8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특혜 채용’ 외압 사실을 폭로한 김범규(사진) 전 중소기업진흥공단 부이사장은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손바닥으로 진실을 가릴 순 없다”고 말했다. -중진공이 최 부총리의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당시 새누리당 원내대표였던 최경환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부당한 인사청탁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이를 철저히 규명할 것을 촉구하는 정치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