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se-sidae

유럽의 중세라고 하면 떠오르는 몇 가지 이미지가 있다. 엄격한 신앙, 암흑의 시대, 무지에서 비롯된 미신과 공포 같은 것들 말이다. 그렇지만 어떤 시절이건 우리들이 해야 할 일을 빼먹고 지나온 적은 한 번도 없다. 후손을
"이렇게 '제조'된 제품, 빵은 이집트인에게는 식량 이상의 의미가 있었다. 그것은 문화적 수준의 척도였고 측량의 척도였던 것이다. '빵의 개수'는 부를 의미했다. 이집트 방방곡곡에 있는 오븐은 실질적인 화폐 주조공장이었다
우리는 나를 발견하기 위해 여행을 떠나는 것이 아니라, 남들과 비슷하게 되기 위해서 여행을 떠난다는 역설을 발견할 수 있다. 남들이 하는 여행 코스에 사람만 바뀐 것이다. 가령 오늘날 가장 흔한 문학양식이 여행기라는 점은 의미심장하다. 직업 작가가 아닌 일반인이 각종 SNS에 쓰는 글의 상당수가 여행기의 형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이다. 문제는 이 여행기(리뷰 등)들이 모두 비슷하다는 것이다. 출발 전 정보 공유 및 수집, 그곳에서의 여흥거리, 면세품 쇼핑, 먹을거리 등.
영국 케임브리지 대학 지하에서 1천 여점의 유해가 매장된 중세 시대의 공동묘지가 발견됐다. 묘지가 발견된 곳은 케임브리지 대학 내의 세인트존스칼리지 지하다. 케임브리지 대학의 홈페이지에 따르면, 발굴에 참여한 고고학자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