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nyeon

이 글은 허핑턴포스트US 블로거이자 세 아이의 엄마, 주부, 작가인 일레인 앨귀어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1. 몸이 피곤하고 저녁 9시에는 잠잘 준비를 완료한다. 2. 하루는 길지만, 1년은 짧다. 그리고 아이들과
중년이 되면 우선 유행에 덜 민감해도 익스큐스(excuse)가 되기 때문에 약간 지난 패션을 입어도 별로 눈치 보이지 않는다. 또 수년(내 경우엔 수십년) 동안 옷을 버리지 않고 잘 보관만 하면 패션이라는 것이 돌고 도는 원리라 적절할 때 다시 꺼내 입을 수 있다. 넥타이만 해도 90년 초기의 좁은 넥타이가 근래 또 한번 유행하면서 잘 보관한 덕을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