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1년생인 정영주는 한국 나이로 48세다.
연말이 다가오고 저장되지 않은 번호로 이름 없는 문자가 날아오면, 탐정 게임이 시작된다. “기자님 올 한해도 수고하셨어요. 즐거운 크리스마스와 행복한 새해 맞으세요.” 문자열의 끝에 카카오프렌즈의 인기 캐릭터 ‘라이언
“나는 로렐라이가 겪고 있는 일과 내가 사춘기 때 겪었던 일이 비슷하다는 것을 깨닫기 시작했다.” 사진가 제니퍼의 말이다.
중년의 남성 앵커는 정말 많지만, 반대로 중년의 '여성' 앵커는 보기 힘든 게 한국 뉴스의 현실이다. 그런데 요새 KBS 뉴스에서는 평소 좀처럼 보기 힘들었던 모습이 펼쳐지고 있다. 두둥. KBS 1TV 뉴스광장을 진행하는
진작 이 글을 쓰려고 했지만 오른발 건염 때문에 병원에 다녀와야 했다. 작년 크리스마스에 내가 다니는 체육관의 트레이너(이 사람 아버지가 나보다 젊다)는 내 목표가 뭔지 물었다. 나는 “4월의 생일까지 2.2kg를 빼는
버자이너에겐 관심이 필요하다. 버자이너는 관심을 즐긴다. 당신의 버자이너를 행복하게 하는 것은 아주 중요한 일이다. 당신의 버자이너가 행복하지 않다면 아무도 행복하지 않기 때문이다! 당신이 중년 여성이라면 버자이너가
어느 순간 애들 맛있는 거 해먹이겠다고 나는 부엌에 서있고, 애들은 아빠랑 밀린 이야기를 하는 게 부럽고 속상해서 이제 주말에도 외식하자고 했다. 또 부담이 될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문득 들었다. 사실 어른들 말씀 중에 제일 싫었던 게 '며칠 전부터 준비했다'지 않나. 하시지 말라고 했는데 기어코 하는 게 너무 싫었다. 엄마는 그렇게 음식 준비하고 그래도 안 아프다고, 먹는 것만 봐도 배부르다고 하는데, 어떻게 안 아프겠나. 근데 그걸 똑같이 내가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 거다. 이런 습관을 우리 대에서 끊어야 한다. 친구들한테도 그러지 말자고 했다.
17. 윈스턴 워리어보다 더 멋진 것? 윈스턴 워리어 곱하기 4. 22. 닉 루스터보다 더 '쿨'한 인물은 없다. 13. 강력한 색감 표현을 두려워하지 않는 T.R. 페스코드. 14. 개릿 스완은 강철 근육?   *허프포스트US의
"집안일이라는 게 그렇다. 눈 뜨면 시작해서 눈 감을 때까지 계속이니까. 식구도 많았고, 자다가도 식구들한테 무슨 일 생기면 해야 하고. 그래서 가끔씩 남편이 출장을 가거나 애들이 수련회 가서 집에 없으면 시부모님이 다른 방에 계시긴 해도 너무 좋았다. 혼자 자야 하는데, 내 방에 나 혼자 갖는 나만의 시간이 생겼다는 생각에 너무 신이 나는 거다. 피곤하니까 자야 하는데 묘하게 흥분이 되어서 잠도 안 오고 뭔갈 해야 할 것 같고. 뭔가 나만의 어떤 걸 해야 할 것 같았다. 그런 날은 믹스 커피 말고 원두커피 마셔야 할 것 같고, 책을 읽어야 할 것 같고."
HBO 게이 드라마 '루킹'의 머레이 바틀렛 나보다 먼저, 혹은 늦게 30세가 된 정말 많은 사람들이 그랬듯, 나는 1999년에 서른 번째 생일에 부어라 마셔라 하며 요란하고 야한 파티를 열었다. 하지만 뉴욕의 키르
사람들은 보통 40대즈음 '중년의 위기'를 겪곤 한다. '청년'으로서의 삶이 끝났다고 생각하며, 신체적으로나 정서적으로 위축되는 것을 뜻한다. 영국 콘월에 사는 '오피디아'의 아빠는 올해 50번째 생일을 맞이하고 극심한
배우 김성령의 나이를 잊은 미모가 다시한 번 네티즌을 놀라게 했다. 방송인 오상진과 MBC 김소영 아나운서가 오늘(30일) 서울의 한 호텔에서 백년가약을 맺은 가운데 하객으로 참석한 김성령이 특유의 미모를 발산했다. 이날
모든 공간이 엄마의 것이라는 말은, 그 어느 곳도 엄마의 공간이 아니라는 것을 의미했다. 직업이 전업주부인 나의 엄마는, 집의 모든 공간이 그의 것이었기 때문에 한 순간도 가사노동의 일터에서 벗어날 수 없었고, 어느 구석에서도 일터에서 벗어나 온전히 자신을 위해 시간을 보낼 수 없었다. 흔히 집이라는 곳을 '바깥 일'에서 '도망치는' 공간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런 '드림 하우스'는 결국 집에서 일하지 않는 사람들의 판타지였던 셈이다. 집의 어떤 공간에서 엄마가 자신만의 생활을 한다고 해도, 그 공간은 언제든 방문을 열고 나온 다른 구성원들과 공유할 수밖에 없는 공간이자 가사노동으로부터 절대 격리될 수 없는 작업장일 뿐이었다.
섹시함에는 나이 제한이 없다. 56세의 모델 머시 브루어가 입증하는 사실이다. 그녀는 뉴질랜드의 신체 긍정 브랜드인 ‘Lonely’의 란제리 광고에 출연 중이다. 머시 브루어는 자신을 전직 펑크가수로 소개했다. 그녀는
5. 자신감이 높아진다. "지금이 훨씬 더 좋다. 이젠 내 몸과 내가 좋아하는 것이 뭔지를 잘 안다. 남의 욕구만 채우는 것엔 관심이 없다. 상호적 관계라는 말이 있지 않은가." - mackduck   *허핑턴포스트UK의
1998년에 비아그라가 시장에 등장했을 때 다들 농담거리로 삼았다. 작년에 미국에서 발기 부전 치료 시장의 규모는 11억 4천만 달러를 넘었고 전세계적으로는 20억 달러 정도가 되었다. 이제 농담은 사라졌고 제약업계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