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nammi

마두로 정권과 이에 반대하는 시민들의 정치 중돌
“달려서 도망갔지만 달리면 질식이 더 심해진다.”
브라질의 트럼프이자 두테르테
실종자는 200명 이상이다.
멕시코 수도 인근 포포카테페틀 화산이 27일(현지시간) 분화하기 시작하면서 인근 지역에 비상이 걸렸다. 로스앤젤레스(LA)타임스 등에 따르면 멕시코 시민보호청은 이날 오전 트위터를 통해 포포카테페틀 화산이 밤새 "여러
'미국의 51번째 주(州)'가 되려던 푸에르토리코의 시도가 다시 수포로 돌아갈 전망이다. 미국 주 편입을 놓고 11일(현지시간) 치러진 주민투표는 지난 1967년 이래 다섯 번째다. 하지만 주민의 5분의 4가 불참한데다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일급 스파이였으나 미군의 침공으로 축출당한 파나마 독재자 마누엘 노리에가가 83년의 파란만장한 삶을 끝냈다. AP 통신은 노리에가가 29일 파나마시티의 병원에서 뇌종양 수술 합병증으로 사망했다고
중남미 주재 한 재외공관에 근무하는 한국 외교관이 현지인 미성년자 2명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16일 밝혔다. 외교부 당국자는 "중남미 소재 모 대사관에 주재하는 외교관이 지난 9월 주재국의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