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gukdongpo

조선족 장기밀매 조직을 소탕하는 내용을 그린 영화다.
중국 동포 3명을 고용해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중국동포라고 다들 거지꼴로 다닐 것 같나요? 모임 나가면 다들 백화점에서 옷 사 입고, 서로 ‘그 가방 어느 브랜드야?’라고 물어요.” 최근 중국동포 밀집 지역인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 ‘차이나타운’ 일대를 ‘우범지대’로
온라인 게임에 빠진 30대 중국 동포가 차를 몰고 국내 최대 게임업체 건물로 돌진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및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이모(33·중국 국적)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25일 밝혔다
뇌종양으로 투병 중인 '조선족 리틀 싸이' 전민우(11) 군이 다시 병세가 나빠져 힘겨운 시간을 보내고 있다. 전 군의 아버지는 27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아이의 상태가 나빠져 지난 7월 다시 중국으로 돌아왔다"며
경기 시흥 시화방조제에서 발견된 토막시신의 신원이 확인됐다. 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시흥경찰서 수사본부는 이날 오전 발견된 시신 속에서 지문을 채취해 확인한 결과 중국 동포 한모(42·여)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씨는
'한민족 그리고 조선족'이라는 TV의 대담프로그램에 참가한 적이 있다. 그날 프로에 참여한 한 한국여성은 식당에서 일하는 중국동포 여성들은 말소리 톤이 높고 상냥하지 못하고 웃지 않는 얼굴들이라 인상이 좋지 않다는 이야기를 했다. 중국에서 말소리가 높은 한족들과 어울려 살다 보니 톤이 높다는 것, 하루 12시간 일해야 하고 돈 때문에 한 달에 겨우 이틀 혹은 삼일밖에 쉬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생활에 여유가 없고 웃음기도 없고 상냥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것을 설명하느라 진땀을 뺐다.
강남의 한 죽 집에서 5개월 동안 일했을 때 사장이 문득 이유도 없이 해고를 하면서 노임은 후에 준다고 했다. 퇴사한 지 2주일이 지나도 노임을 주지 않자 나는 사장을 찾아갔다. "죽이 뭔지도 모르는 걸 가르쳐 줘서 이제는 웬만한 죽은 다 끓일 수 있게 해줬는데 그것만 해도 아주머니가 얼마나 큰 이득인데 빡빡 우기면서 노임 다 받으려 해요? 사람이 염치가 있어야지" 철면피한 이 따위 사장과 말해봤자 이길 것 같지도 않고 잘못했다가는 한 대 맞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 그 자리에서 일어났다. 집으로 돌아오려고 전철을 탔는데 갑자기 눈에서 눈물이 꾸역꾸역 흘러내리며 멈추지 않았다.
서울의 한 주택가에서 중국동포인 40대 여성이 흉기에 찔려 숨지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3일 경찰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50분께 서울 마포구 아현동 서울수도사업소 민원센터 인근의 한 골목길에서
수원 팔달산 토막살인 사건 피의자의 월세방에서 발견된 혈흔은 피해여성의 것으로 12일 확인됐다. 경찰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피의자인 50대 중국동포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제2의 오원춘이라고 할 수 있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