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guk-myeongpum

"루이비통은 너무 평범해졌다" 2011년 중국의 한 억만장자 여성은 이렇게 말했다. 그로부터 몇 년이 흐른 지금, 중국에서 루이비통은 '비서 가방'으로 불릴 만큼 '더' 평범해졌다. 2월 27일 미국 경제매체 비즈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