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guk-jeungsi

11일 아시아 증시가 일본 증시의 휴장 속에 위험회피 심리로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특히 중국증시가 장중 5% 이상 급락하면서 투자 심리를 악화시켰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장보다 1% 이상 하락한 채로 장을 시작했다
중국 증시 폭락을 가져온 주범이라는 지적을 받아온 서킷 브레이커 제도가 중단된다. 중국 차이신(財信)망에 따르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7일 저녁 시장안정을 유지하기 위해 서킷 브레이커 제도 시행을 잠정 중단하기로
7일 중국증시가 7% 이상 폭락하면서 이날 거래가 완전히 중단됐다.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전 10시59분 상하이선전(CSI)300지수가 전날보다 7.21% 폭락하면서 이날 주식 거래가 완전히 중단됐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중국 경기 성장 둔화와 미국 금리 인상 관련 우려가 겹치면서 일본 증시가 폭락하는 등 아시아 증시가 다시 불안한 흐름을 나타냈다. 중국당국은 주가가 폭락세를 보이자 정부관련 펀드를 동원해 주가를 어느 정도 끌어올린 것으로
연일 폭락하는 증시 등으로 중국 경제에 대한 불안이 커지면서, 제왕적 권력을 구축한 시진핑 중국 지도부의 경제 위기 관리 능력과 지도력에도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취임 이후 줄곧 “시장이 결정적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CARTODB 타임랩스를 모두 보려면 여기를 클릭하시라. 허핑턴포스트US의 5 GIFs Show The World Losing It Over #BlackMonday 를 번역, 편집한
중국 주식시장이 18일 6% 이상 폭락하며 다시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이날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날보다 6.15%(245.50포인트) 내린 3,748.16으로 마감했다. 상하이 지수는 오후까지 3%대의 약세를 보였는데
중국 주식시장이 27일 '검은 월요일'을 맞이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45.35포인트(8.48%) 폭락한 3,725.56으로 장을 마쳤다. 이날 하락폭은 2007년 2월 이후 8년5개월 만에 최대다
최근 몇 달 간 중국 증시의 드라마가 그리스 외채 위기와 함께 전세계 헤드라인을 장식했다. 증시 붕괴가 중국의 거대한 금융 제도를 불안정하게 만들고 세계 두 번째 규모의 경제에 피해를 준다면, 전세계 시장에 막대한 충격파를
중국 증시폭락이 알리바바그룹과 관련이 있는 한 기업의 주식거래 시스템에서 비롯됐다는 소문에 대해 중국 당국이 정식 조사에 나섰다. 14일 중국증권보 등에 따르면 중국 증권감독관리위원회는 최근 조사단을 구성, 항저우(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