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gangilbo

이번 부산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할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가 버튼을 잘못 눌렀다."
마스크 모자라다며 정부 비판 기사를 써왔다
김의겸, 고민정 전 대변인에 이어 이번에도 언론인 출신 대변인이다.
지난 9일, 중앙일보와 인터뷰를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조선일보와 중앙일보의 기사를 비난했다. 29일 홍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 조선일보조차도 밀양사고를 양비론, 정쟁으로 몰고 가 야당을 비난한다"는 문장으로 시작되는 글을 게시했다. 이제
두 번째 마산행이었다. 40년 전통의 지역 모임 합포문화동인회에서 불러주었다. 근대의 여명기인 1899년에 개항해 나라 밖 문물에 일찍 눈을 뜬 선각(先覺)의 기풍이 남달랐다. 문득 40년 전 겨울의 나를 만난 것은 뜻하지 않은 소득이었다. 이 도시는 어깨까지 머리를 기른 장발의 대학 신입생, 다섯 청춘이 처음으로 선택한 가슴 설레는 여행지였던 것이다.
청와대는 중앙일보가 9월20일 보도한 '한국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에 원칙적으로 한·미가 합의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다. 중앙일보는 "한국과 미국 양국이 한국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에 대해 원칙적으로
홍석현 전 <중앙일보>·<제이티비시>(JTBC) 회장과 <중앙일보> 및 <제이티비시>가 홍준표 전 경남지사를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22일 서울동부지검에 고소했다. 이날 오후 중앙미디어네트워크(중앙미디어
홍석현 전 회장을 위시한 중앙일보와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싸움이 점점 격해지고 있다.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는 오늘(20일) 페이스북을 통해 '대통령보다 더 막강한 권력을 쥔 분'이라며 홍석현 전 중앙일보·JTBC 회장을
문재인 정부의 신임 조국 민정수석에 대한 언론의 공격이 시작됐습니다. 중앙일보는 조 수석의 어머니 박정숙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학교법인 웅동학원이 '지방세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 포함됐다며 '모친 체납 사과, 첫날부터 고개 숙인 조국'이라는 제목으로 보도했습니다. 과연 조국 민정수석의 모친 박정숙 웅동학원 이사장이 사학재벌이고, 일부러 세금을 체납했던 인물인지 알아봤습니다. 조국 민정수석의 모친 박정숙씨가 이사장으로 있는 웅동학원의 2017년 학교 법인 예산을 보면 총수입이 78만 9천 원에 불과했습니다.
대선이 19일 앞으로 다가옴에 따라 유력 인사들의 발언들도 쏟아지고 있다. 홍석현 전 중앙일보 JTBC 회장은 4월18일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기자와 만난 자리에서 "내 느낌으로는 문재인 후보가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한 칼럼은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된 "한 달 후 대한민국"을 상상한다. 그 상상 속 미국은 북한을 선제타격할 기세이다. 칼럼은 미국이 "문재인이 되면 통보 없이 때리고, 안철수가 되면 통보하고 때리고, 홍준표가 되면 상의하고 때린다"라는 보수 후보의 발언을 활용하여 한미 간의 협의가 사라지고 우리 군이 "문재인 청와대"에 반발하는 모습을 상상한다. 가짜뉴스를 단속하기 시작하자 이제는 상상이라는 허울을 쓴 칼럼까지 등장한 걸까? 미국이 한국과 협의 없이 북한을 공격할 수 있다는 상상 자체가 얼마나 한미관계를 모른다는 반증인가.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대부분의 종합일간지를 포함해 경제지, 스포츠지, 영자지 등 총 14개의 신문을 구독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오전 서울 강남구 삼성동 박 전 대통령 자택에는 △경향신문 △국민일보 △동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