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해킹으로 사생활을 유포당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 등이 운영하는 ‘가로세로연구소’에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