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jinhyeong

인준을 위한 중앙위원회는 불발됐다.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결정 과정에 대해 강하게 의문을 제기했다. 그는 7월20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최저임금 인상안을 '부모 없는 자식'이라고 비유하며 "누가 주장한 것인지도
5월 29일, 서울중앙지법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의 3차공판이 열렸다. 이날 재판에는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대표가 증인으로 출석했다. 그리고 이날 그가 특검 조사에서 했던 진술이 공개됐다. 당시 조사에서 주진형
▶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당시 국내 증권사 22개 가운데 부정적 리포트를 낸 곳은 한화투자증권이 유일했다. 당시 주진형 대표이사에겐 삼성과 한화 쪽으로부터 여러 통로로 압력이 가해졌다. 지난해 12월 열린
왼쪽부터 박창균, 주진형, 김성민. 삼성의 막강한 권력 앞에 모든 이가 무릎을 꿇지만은 않았다. 장충기 삼성 미래전략실 전 사장의 문자에는 삼성 관계자들이 정부 기관 관계자, 대학교수 등을 만났지만 설득되지 않은 정황도
1월 16일, 박영수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뇌물공여 및 국정조사 위증 혐의 등이 적용됐다. 당초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는 14일로 예상됐으나 일정이 연기되어 16일에 이루어졌다. 이재용
주진형 전 한화증권 사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 관련 압박의 구체적 내용을 증언했다. 주 전 사장은 지난해 두 회사의 합병 당시 국내 증권사들 중 유일하게 부정적 의견이 담긴 리포트를 냈던 한화증권의 사장으로
여야는 또 삼성의 정유라 특혜 지원 의혹에 대한 증인으로 장충기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차장(사장)과 박원오 전 국가대표 승마팀 감독을 국정조사에 부르기로 합의했다. 이 부분은 국민연금의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찬성 의혹의
지난해 6~7월 삼성물산 불공정 합병 논란 당시 한화그룹의 사령탑인 경영기획실이 주진형 당시 한화증권 사장에게 ‘김승연 회장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일가가 가깝다’며 합병에 찬성하라는 압력을 넣었다는 증언이 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