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hanmigun

정부가 기름과 중금속 등으로 오염된 부산 ‘미국 국방부 물자 재활용 유통사업 기지’(DRMO)와 동두천의 캠프 캐슬 등 주한미군기지 2곳을 미국 쪽의 환경오염 정화 책임을 묻지 않고 반환받기로 합의한 것으로 알려져 반발이
주한미군 차량이 경찰을 치고 달아났다고 서울 용산경찰서가 밝혔다. 뉴시스에 따르면 지난 22일 밤 10시30분께 서울 용산구 이태원역 근처에서 주한미군 차량이 음주단속 현장의 서아무개(40) 경사를 치고 달아났다. 이
아파트 고층에 있는 자신의 집에서 밖으로 유리병을 던져 주민들에게 피해를 입힌 주한미군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와인병을 투척해 도로변에 세워진 승용차를 파손한 혐의(재물손괴)로 미8군 소속 C(24)일병을
한-미는 한국군의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 시기를 못박지 않은 채 다시 연기하기로 했다. 시기와 관계없이 한국군의 능력과 주변 안보환경 등 ‘조건’이 충족돼야 전작권을 한국에 넘기기로 한 것이어서, 사실상 전작권
주한미군이 잇따른 범죄사건으로 사고·범죄예방 교육을 강화한다고 얘기한 지 사흘 만에 지하철역에서 미군 이병이 20대 여성을 벽으로 밀치다가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8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10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