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yonggi

적정가보다 두 배 이상 높은 가격으로 비상장법인 주식을 매수해 순복음교회에 131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로 기소된 조용기(81) 순복음교회 원로목사와 장남 조희준(52) 전 국민일보 회장에게 징역형이 확정됐다. 대법원
국세청이 순복음교회를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할 것으로 보인다. 한겨레 3월13일 보도에 따르면 순복음교회 당회 회원인 복수의 장로들은 "교회 이영훈 당회장이 13일 열린 '2015년 교회결산보고' 당회 회의에서 '곧
여의도순복음교회 조용기(80) 원로목사의 800억원대 교회 예산 횡령 의혹의 진위가 조만간 가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 사건을 맡은 서울서부지검 형사제2부(김철수 부장검사)가 최근 조 목사의 측근들을 잇달아 소환 조사하는
조희준(50) 전 국민일보 회장이 혼외 아들(13세)의 양육비를 지급하라는 법원 판결에 불복해 상고했다. 이 아들은 차영(54) 전 통합민주당 대변인과 사이에서 낳은 아이다. 4일 법원에 따르면 조 전 회장은 차씨가
조용기(79)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 원로목사가 800억원 횡령 혐의로 피소됐다고 한국일보가 10일 보도했다. 9일 조용기목사 일가의 재정 비리에 대한 교회바로세우기장로기도모임, 서울서부지검에 의하면 조 목사의 혐의는
대법원 2부(주심 조희대 대법관)는 인터넷에서 조용기 여의도순복음교회 원로목사의 명예를 훼손한 A(74)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확정했다고 30일 밝혔다. A씨는 2009년∼2011년 한 웹사이트에 조 목사가 불륜을
차영(53) 전 통합민주당 대변인이 자신의 아들이 조희준(49) 전 국민일보 회장과의 사이에서 낳은 자식임을 인정해달라며 낸 소송에서 승소했다. 서울가정법원 가사3부(이수영 부장판사)는 15일 차씨가 조씨를 상대로 자신의
한국 NGO '굿피플'이 구호 활동을 위해 네팔을 찾았으나, 구호 대신 선교활동에 매달리고 있어 현지 네팔 주민들이 상처를 받고 있다는 네팔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12일 네팔 언론 Onlinekhabar는 "'굿피플'이라는
강남순복음교회의 모습이다. 사진정정 : 3월 13일에 이 기사와 함께 '강남순복음교회'라고 게재됐던 사진은 실제로 '순복음강남교회' 사진으로 본 사안과 관련이 없어 '강남순복음교회' 사진으로 교체합니다. '순복음강남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