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wondong

검찰이 내일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사건'의 수사결과를 발표한다. 지난 10월 5일 시민단체의 고발로 수사에 착수하고 나서 두 달여 만에 내놓은 사실상의 최종 수사결과다. 10일 검찰에 따르면 최씨 국정 농단 의혹과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6일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이 '박근혜 대통령의 뜻'이라며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의 퇴진을 요구한 사실을 직접 증언했다. 손 회장은 이날 '최순실 게이트' 국회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청문회에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기소)씨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조원동(60) 전 청와대 경제수석에게 청구한 구속영장이 24일 법원에서 기각됐다. 앞서 조 전 수석은 이미경 CJ그룹
영장실질심사를 하루 앞둔 22일 저녁 9시30분께 서울 강남구 자택 앞에서 만난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은 상당히 지친 기색이었다. 밤늦게까지 영장실질심사를 준비하다가 온 조 전 수석은 이날 <한겨레>와 만나 “내
청와대가 CJ그룹을 압박한 결정적 이유는 영화 '변호인' 때문이었다는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들의 증언이 나왔다. 또 이미경 씨제이그룹 부회장에게 퇴진 압력을 넣은 조원동 경제수석에 대해서는 당시 청와대 자체 조사가 이뤄졌으나
검찰은 16일이 유력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조사에서 뇌물죄와 직권남용, 강요죄, 대통령기록물관리법 위반 등 5가지 범죄 혐의를 중심으로 캐물을 계획이다. 특히 뇌물 혐의는 구체적 탄핵 사유에 포함될 정도로 무거운 범죄여서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작은 성형외과. 이 병원의 원장 김모씨는 박근혜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세 번이나 동행했다. 이 병원에서 내놓은 화장품은 청와대의 명절 선물세트로 납품됐다. 청와대 경제수석은 직접 이 병원의 해외
서울 수서경찰서는 술을 마시고 운전하다 사고를 내고서 음주 측정을 거부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로 조원동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조 전 수석은 전날 오후 10시 25분께 술을 마신 상태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