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onin

유니클로 측은 “회사 담당자 착오였다"고 밝혔다.
96주기 추도제가 열렸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일본 히로시마 방문을 앞둔 5월 27일 오전, 한국인 피폭자 5명과 피폭자 2세 1명 등이 히로시마 평화 기념 공원을 방문했다. 이들은 공원에 있는 ‘한국인 원폭 희생자 위령비’에 헌화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과정에서 조선인 강제징용 문제를 언급한 외무성의 '협상 실패'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일본 정권 내에서 나오고 있다. 7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집권 자민당은 조선인 강제 징용 문제를 언급한 외무성을
일본이 강제노역시설 일부의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 중인 가운데 9일 오전 광주 서구 광주청소년문화센터에서 열린 '강제동원 피해자 증언'행사에서 일본 나가사키 아소 탄광에서 강제노역한 공재수 할아버지가 당시 상황을 증언하고
일본 극우파 정치인인 다모가미 도시오(66·사진)가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에 인질로 잡힌 고토 겐지(47)가 ‘자이니치’(재일 조선인)일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다모가미는 지난 28일 오후 4시께 자신의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