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ongjin

"코로나로 힘든 공연계에 숨통 틔는 계기 되길 바란다"
지난 19일 예술의전당에서는 베를린 필하모닉의 내한 공연이 열렸다.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협연에 나선 공연이었다. 피아니스트 조성진, 사이먼 래틀 베를린 필하모닉 상임 지휘자. 연합뉴스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조성진과
이달 프리데리크 쇼팽 협회 공식 레이블로 발매 예정인 피아니스트 조성진의 제17회 국제 쇼팽 콩쿠르 실황음반의 음원이 16일 선공개된다. 오는 23일 발매되는 이 음반은 조성진이 한국인 최초로 우승한 지난해 10월 제17회
"콩쿠르 우승은 제가 원하는 꿈을 실현하기 위한 수단일 뿐이지 목표는 아니에요. 제 인생은 이제 막 시작됐다고 생각합니다. 저만의 길을 개척하고 싶어요." 지난해 10월 한국인 최초로 세계 최고 권위의 제17회 폴란드
조성진이 조국에서 팬들을 만날 기회는 내년 2월에서나 마련된 전망이다. 조성진은 “2월까지는 다른 일정이 잡혀 있어서 그전에는 한국에서 연주가 없는데 많이 응원해 준 것이 정말 큰 힘이 됐다”며 “감사드리고 기쁘게 생각한다
쇼팽 콩쿠르에서 우승한 조성진의 우승연주 실황 앨범 5만장이 사실상 매진됐다고 한다, 사실상이라는 단어를 쓴 이유는 유니버설이 예비용으로 갖고 있는 1만장 때문이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유니버설은 우승 직후 5만 장을
7일 밤 11시(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부근 클래식 콘서트장인 살 가보(Salle Gaveau)앞. 한국인을 포함해 수십 여명의 젊은 여성이 누군가를 간절하게 기다리고 있었다. 지난달 세계적 권위의 폴란드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