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oneop

현대중공업이 회사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회사 측이 이달 9일부터 15일까지 사무직 과장급 이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겠다는 내용을 통보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국내 대형 조선 3사가 경기 불황에다 해양플랜트 악재가 겹치면서 올해 사상 최대인 7조원이 넘는 적자를 낼 전망이다. 이는 국내 대표 우량기업인 현대자동차의 지난해 영업이익과 맞먹을 정도로 큰 액수다. 조선 빅3는 최악의
지난해 매출액 1조원이 넘는 대형 상장사 네 곳 중 한 곳이 영업활동을 해 얻은 이익으로 이자비용도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2014회계연도 기준 매출액 1조원 이상 157개 상장사(금융회사
위험한 업무를 하청업체에 떠넘기는 이른바 ‘위험의 외주화’로 하청업체 노동자 사망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고용노동부가 조선업 등 고위험 업종 하청업체에서 발생하는 산업재해를 원청업체의 산재 발생 통계에 통합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 산하 기관인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이 외부 연구진에 산업재해(산재)와 관련한 조사를 의뢰해 놓고 ‘산재 은폐’와 관련한 내용을 최종보고서에서 빼도록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사 대상이 최근 하청업체 노동자의
올 상반기 세계 조선시장의 극심한 불황 속에 수주량이 격감한 국내 조선업계가 중국과 큰 격차를 내며 2위로 주저앉았다. 지난달 수주실적은 일본에게도 밀렸다. 4일 조선업계와 국제 해운·조선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14일 말레이시아 국영 석유기업 페트로나스사로부터 부유식 액화천연가스생산설비(FLNG) 1척을 약 14억7,000만달러에 만드는 계약을 체결했다. 일반 컨테이너선이 한 척 가격이 2억 달러 수준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