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권단은 회의적이다.
경남 창원시 옛 성동산업 마산조선소에 서있던 700t급 대형 크레인이 철거되고 있다. 조선소 크레인 철거는 90년대 이후 줄곧 세계 1위를 자랑하던 대한민국 조선업의 몰락을 상징한다. 철거되고 있는 옛 성동산업 마산조선소
부산고용노동청 통영지청은 근로자 215명의 임금과 퇴직금을 체불한 박 모(60) 씨를 근로기준법 및 근로자퇴직급여 보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고 11일 밝혔다. 박 씨는 경남 거제시 대형조선소 1차 협력사 대표다. 통영지청에
연매출 1조원 이상인 국내 9대 조선업체들의 부채 규모가 100조원을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 1조원 이상 9대 조선사들의 연결 기준 부채총액이 역대 최대치인 102조6천242억원으로
정부가 공급 과잉과 불황으로 경영난에 처한 조선업을 늦어도 다음 달 말까지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정부와 새누리당은 24일 오전 국회에서 김광림 정책위의장, 김도읍 원내수석부대표
대규모 적자가 누적돼 구조조정에 돌입한 국내 3대 조선사들이 해외에 세운 종속법인도 부채규모가 5조4천억원에 달할 정도로 부실 상태가 심각한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 말 기준으로 자본이 잠식됐거나 부채비율이 200
현대중공업이 회사 경영 위기 극복을 위해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회사 측이 이달 9일부터 15일까지 사무직 과장급 이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겠다는 내용을 통보했다고 4일 밝혔다. 현대중공업
국내 대형 조선 3사가 경기 불황에다 해양플랜트 악재가 겹치면서 올해 사상 최대인 7조원이 넘는 적자를 낼 전망이다. 이는 국내 대표 우량기업인 현대자동차의 지난해 영업이익과 맞먹을 정도로 큰 액수다. 조선 빅3는 최악의
지난해 매출액 1조원이 넘는 대형 상장사 네 곳 중 한 곳이 영업활동을 해 얻은 이익으로 이자비용도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2014회계연도 기준 매출액 1조원 이상 157개 상장사(금융회사
위험한 업무를 하청업체에 떠넘기는 이른바 ‘위험의 외주화’로 하청업체 노동자 사망 사고가 잇따르는 가운데, 고용노동부가 조선업 등 고위험 업종 하청업체에서 발생하는 산업재해를 원청업체의 산재 발생 통계에 통합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 산하 기관인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이 외부 연구진에 산업재해(산재)와 관련한 조사를 의뢰해 놓고 ‘산재 은폐’와 관련한 내용을 최종보고서에서 빼도록 요구해 논란이 일고 있다. 조사 대상이 최근 하청업체 노동자의
올 상반기 세계 조선시장의 극심한 불황 속에 수주량이 격감한 국내 조선업계가 중국과 큰 격차를 내며 2위로 주저앉았다. 지난달 수주실적은 일본에게도 밀렸다. 4일 조선업계와 국제 해운·조선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지난달 14일 말레이시아 국영 석유기업 페트로나스사로부터 부유식 액화천연가스생산설비(FLNG) 1척을 약 14억7,000만달러에 만드는 계약을 체결했다. 일반 컨테이너선이 한 척 가격이 2억 달러 수준임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