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seondae

조선대 부총장에게 욕설을 해 물의를 빚은 A 이사가 26일 사퇴 의사를 밝혔다. A 이사는 이날 학내 게시판에 사과문을 올려 "불미스런 일로 인해 구성원들의 화합을 도모하고 갈등을 조정하는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어렵다고
조선대학교의 한 이사가 부총장에게 욕설해 물의를 빚고 있다. 해당 이사는 지난해에도 법인 직원을 폭행하는 등 갑질이 도를 넘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25일 조선대에 따르면 전날 오후 이사장실에서 김수중 부총장이 총장을
조선대 의학전문대학원장이 '4시간 반 감금·폭행 사태'에 대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조선대 의전원장은 3일 사과문을 내어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하여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여자친구를 감금 폭행해 학교로부터 제적당한 조선대 의학전문대학원에서 대학원 소속 학생들이 피해여성을 향해 비난하는 메신저 대화내용이 공개됐다. 이 사건을 취재한 SBS 김종원 기자는 12월2일 취재파일을 통해 다음과
여자친구를 감금·폭행하고도 벌금형을 선고받는데 그쳐 논란이 된 광주 조선대 의학전문대학원생 사건에 대해 교육부가 실태 파악에 착수했다. 교육부는 조선대에 4일까지 사건의 경과와 학생들의 상황, 이에 대한 학교의 조치사항과
조선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의전원)은 1일 동료 원생인 여자친구를 감금하고 폭행해 물의를 빚은 원생 A(34)씨를 제적 처분하기로 했다. 의전원은 이날 오후 학생지도위원회를 열어 A씨에 대한 징계절차에 착수했다. 교수
여자친구를 4시간 넘게 폭행한 조선대 의학전문대학원생과 관련한 녹취록이 추가로 공개했다. 28일 SBS가 이 사건을 최초 보도한 바에 따르면, 가해자인 남성은 올해 3월 여자친구가 전화를 성의 없게 받았다는 이유로 집에
일명 '조선대 폭력남' 사건에 대해 의대생들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조선대 의학전문대학원생인 남성은 지난 3월 여자친구를 4시간 넘게 감금하고 폭행하고도 '집행유예 이상의 형을 선고받을 경우 학교에서 제적될 위험이 있다
여자친구를 4시간 넘게 감금하고 폭행한 남성이 가벼운 '벌금형'을 선고받는 데 그치자 이에 대항해서 이 사건의 재조명을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시작됐다. '조선대 대신 전해드립니다' 페이스북 페이지에도 한 조선대생이 "어째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