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ryudokgam

경북 김천에서 검출된 AI바이러스의 고병원성 여부는 30일쯤 나올 예정이다.
전북 고창군 흥덕면 한 농가에서 사육 중인 오리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양성반응이 나와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이 지역은 가창오리 등 겨울철새의 도래지인 동림저수지 부근이어서 검역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전북 고창군의 한 농가에서 사육 중인 오리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양성반응이 나와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8일 전라북도 등에 따르면 고창군 흥덕면의 오리농가에서 조류 인플루엔자(AI) H5형 항원이 검출됐다. 방역당국은
최근 빠르게 퍼지고 있는 조류인플루엔자의 출발지인 전북 군산 종계농장에서 키운 토종닭이 경남 곳곳의 전통시장에서 팔린 것으로 확인됨에 따라, 조류인플루엔자가 경남 전역으로 퍼질 우려를 낳고 있다. 결국 경남도는 지난달
제너시스BBQ가 사전 고지없이 2차 치킨가격을 올린 가운데 경쟁업체들도 치킨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커졌다. 8일, 제너시스BBQ는 5일부터 치킨 가격을 900원에서 최대 2000원 올렸다고 밝혔다. 이에 주요 인기 제품들이
농림축산식품부는 전북 군산 오골계 농장에서 시작된 것으로 분석되고 있는 이번 AI에 대해 역학 조사를 실시한 결과 총 12곳의 농가가 양성(H5/H5N8형)으로 확인되거나 또는 고병원성으로 확진됐다고 6일 밝혔다. 제주도의
제주시 이호동 A씨의 집에서 첫 고병원성 AI 의심 사례가 발생한 것은 지난 2일. 익일(3일) 오전 11시경 이낙연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관계기관 지시 사항을 알린 바 있다. 1. 가용자원을 총동원, 초동방역에
지난 20일 전북 익산시 망성면 참사랑 동물복지 농장에서 임희춘씨(49)가 살처분을 거부한 닭과 출하가 금지된 계란을 들고 있다. 계란탑이 천장을 뚫을 듯 쌓였다. 계란으로 채워진 창고는 사람이 들어가기에도 좁았다. 22만알
최근 안정세를 찾아가던 계란값이 다시 뛰어오르기 시작했다. 미국 내에서 조류독감이 발생해 수입이 중단된 데다, 새 학기가 시작하면서 초중고 급식으로 수요가 올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공시한 자료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