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ryu

“가까운 열매를 따 먹는 새보다 먼 곳의 먹이를 잡는 새의 눈이 컸다”
키는 최고 180cm, 체중은 54kg까지 나간다.
투명 방음벽에 새가 부딪혀 죽는 문제는 한두해 이어진 게 아니다
"나무에서 떨어지는 경우도 가끔 있다.”
황제펭귄 다음으로 몸집이 큰 종류다.
카메라 프레임 안에 미처 다 잡히지 않을 정도다.
신호를 보내기 위한 걸까?
"이 분야 연구에 새로운 장을 여는 계기가 될 것이다."
사람은 가까운 미래의 저녁 모임을 기획하고 먼 미래의 은퇴생활을 구상할 수 있다. 지금 당장의 감각적인 현실과 떨어져 있는 여러 상황을 계획해내는 유연한 인지 능력을 지녔기 때문이다. 침팬지도 보상을 받기 위해 계획적으로
플라밍고는 한 발로 서는 행동으로 유명한 새다. 그만큼 다리가 발달되어 있는 동물이다. 그리고 플라밍고의 다리는 새끼 때도 남다르다. 플라밍고답게 새끼인데도 긴 다리를 갖고 있다. 그리고 새끼 때부터 한 발로 서는 연습을
암스테르담 동물원의 두 수컷 게이 독수리들이 버려진 알을 입양한 뒤 부화시켜 부모가 됐다. 알은 직원들이 커플 독수리의 둥지에 넣기 전에는 인큐베이터에서 크고 있었다. 직원들이 알을 그들의 둥지에 넣자마자, 커플 독수리들은
말라바르 회색 코뿔새는 현재 ‘관심 필요종’(least concern)이지만 ‘위기 근접종’(near-threatened)에 해당한다. IUCN의 레드리스트를 보면 지구라는 행성이 직면하고 있는 심각한 종다양성 상실
2017년은 정말이지 정신없다. 대통령은 탄핵됐고, 탄핵된 대통령은 조사를 받으며 웃고, 5월 9일에 새로운 대통령이 선출되고, 그 자리에 올라가기 위한 사람들의 혈투와 혈투와 혈투가 계속되고 있다. 아, 미국 대통령도
거대한 수탉이 인터넷을 폭파하고 있다. 지금 소셜미디어를 떠들썩하게 만드는 이 닭의 동영상은 페이스북 이용자 Fitim Sejfijaj가 동유럽 코소보의 닭 애호가 페이지에 공유한 것이다. 동영상이 소셜미디어에 급속하게
정유년에는 닭을 욕하지 말라.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닭이 사람들의 기존 인식과 달리 무척 영리한 동물이라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보도했다. 동물학 분야 국제 학술지 '동물인지'(Animal Cognition)에 실린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한 가금류 살처분 규모가 역대 최대 규모로 치달으면서 인력 확보에도 적지 않은 어려움이 생기고 있다. 국가적 재난 상황이지만 군 당국은 '사병 부모들의 정서'를 이유로 병력 지원에 소극적이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피해가 확산하면서 도살된 가금류 마릿수가 2천만 마리를 넘어섰다. 정부는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AI 발생지역 방역대 내에서 생산된 계란 반출을 일주일간 금지한다. 21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무시무시한 동물의 습격? 우리는 당연히 곰이나 사자, 혹은 악어가 사람을 공격하는 걸 떠올리게 된다. 물론 히치콕의 '새'를 기억하면 새를 공포 대상에서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지만, 솔직히 조류에 공격당할 것을 걱정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