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gyoin

2015년 12월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종교인에 대한 과세를 담고 있는 소득세법 개정안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표결 결과가 전광판에 표시되고 있다. 이날 종교인 과세 법안은 찬성 195, 반대 20, 기권 52표로 통과됐다
'용왕'에게 제사를 지낸다며 한강에 소머리와 돼지 사체를 버린 전직 종교인이 붙잡혔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 특별사법경찰은 수질 및 수생태계 보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전직 종교인 A(84)씨를 입건했다고 25일
강간·강제추행 등 성폭력 범죄로 검거된 종교인이 최근 5년간 450명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의원이 19일 공개한 경찰청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1년부터 2015년 사이
2018년부터 목사, 신부, 스님 등 종교인도 소득세를 내야 한다. 국회는 지난 2일 아주 어렵게 관련 소득세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그런데 중앙일보가 이 법이 통과하기 전 열린 새누리당 비공개 의원총회 발언을 단독 보도했다
업데이트 : 2015년 12월3일 (기사 대체) 2018년부터 목사, 신부, 스님 등 종교인도 소득에 대한 세금을 내게 된다. 국회는 2일 본회의를 열어 종교인 과세를 명문화한 소득세법 개정안을 재석의원 267석 가운데
대한불교조계종 화쟁위원회는 "경찰이 법 집행을 명분으로 경내로 들어온다면 좌시하지 않겠다"고 28일 밝혔다. 화쟁위 위원장 도법 스님은 이날 오전 11시 조계사 대웅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찰이 경내로 들어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