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gyoin-gwase

26일인 오늘, 정부는 국무회의를 열어 종교인 과세와 건강보험료 인상 등의 내용을 담은 시행령 개정안을 의결했다.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건강보험법 시행령에 따르면 직장인의 건강보험요율이 6.12%에서 6.25%로 2.04
기획재정부는 27일, 세종청사에서 출입기자단과 간담회를 열고 내년 1월 1일부터 시행될 이른바 '종교인 과세'에 대한 보완방안을 발표했다. 핵심적인 내용은 어디까지를 소득으로 볼 것이냐는 문제다. 기획재정부는 종교인
11월 15일 발생한 포항 지진의 원인을 놓고 논란의 발언을 한 사람들이 있다.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지난 11월 17일, “이번 포항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엄중한 경고 그리고 천심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포항 지진의 원인을 지질학적 고찰이 아닌 다른 영역에서 찾는 사람들이 있다. 류여해 자유한국당 최고위원은 “이번 포항지진은 문재인 정부에 대한 하늘의 엄중한 경고 그리고 천심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는 발언으로 논란을
내년 1월 종교인 소득과세 시행을 앞두고 종교계와 연쇄 면담을 진행 중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4일 기독교(개신교)계를 예방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한국기독교연합회관을 방문, 엄기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종교인 과세를 예정대로 내년 1월부터 시행해야 한다는 의견이 압도적으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여론조사업체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23일 전국 성인남녀 505명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종교인 과세를 예정대로 시행해야
종교인 과세 유예법안을 대표 발의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 여야 의원 23명이, 종교인 과세 조건으로 국세청 훈령에 교회나 사찰 등에 대한 세무조사 금지를 명시하라고 요구했다. 또 저소득 근로소득자와 사업소득자에게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내년부터 시행되는 종교인 과세를 2년 재유예하는 소득세법 개정안을 발의해 논란이 이는 가운데, 백혜련·전재수 의원 등 일부 여당 의원이 공동발의를 철회하기로 했다. 법안 발의에 동참한 의원들을
2015년 12월 2일 국회 본회의에서 종교인에 대한 과세를 담고 있는 소득세법 개정안에 대한 여야 의원들의 표결 결과가 전광판에 표시되고 있다. 이날 종교인 과세 법안은 찬성 195, 반대 20, 기권 52표로 통과됐다
현재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중에서 종교인에게 세금을 받지 않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 더 흥미로운 점은 세법에 종교인이 면세 대상으로 지정되어 있지도 않다는 사실이다. 다시 말해 법적 근거 없이 관례적으로 성직자들에겐 과세를 하지 않았다는 뜻이다. 대다수 성직자들이 면세점 이하의 소득이어서 크게 문제될 것 없다는 의견도 있지만, 문제는 종교를 납세의 의무가 면제되는 특권인 양 오용하고 악용하는 이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