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paeteoseun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 아더 존 패터슨에게 범행 20년 만에 징역 20년이 확정됐다. 징역 20년 형은 범행 당시 미성년자였던 패터슨에게 내릴 수 있는 법정 최고형이다.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는 25일
검찰이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기소된 아더 존 패터슨(37)에게 1심의 선고형인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서울고법 형사5부(윤준 부장판사) 심리로 29일 열린 패터슨의 항소심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피고인이 여전히
유죄다. 22세 한국인 대학생을 이유없이 살해한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기소된 아더 존 패터슨(37)에게 법정 상한인 징역 20년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심규홍 부장판사)는 29일 "패터슨이
'이태원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지목된 미국인 아더 존 패터슨(36)의 첫 재판이 8일 열린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심규홍 부장판사)는 이날 오전 10시30분 417호 대법정에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다. 형사 사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