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maekein

소속 정당은 달랐지만, 두 사람은 깊은 우정을 나눴다.
'트윗' 하나만 올려 거센 비판에 시달린 바 있다.
트럼프는 의례적인 짧은 트윗 하나를 올렸다.
정치가 품격을 잃어가는 시대, 다시 봐도 좋은 명장면.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존 매케인이 힐러리 클린턴에게 조언을 던졌다. 이젠 좀 그만 불평하고 다음 단계로 나아가라는 조언이다. 매케인은 최근 잡지 에스콰이어와의 인터뷰에서 힐러리 클린턴이 지난해 대선 캠페인에 대한 회고록 '무슨 일이 일어났나'를
공화당이 7년 동안 외쳐오던 오바마케어 폐지가 7월 28일 오전(현지시각), 상원에서 좌절됐다. 의회의 다수를 차지한 공화당은 지난 2011년부터 오바마케어를 전면 폐지하거나 적어도 일부를 폐지하는 데 수십 번이나 찬성표를
법안에 부정적인 상원의원들을 달래기 위해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수정안은 메디케이드를 축소하는 대신 2000억 달러를 주정부에 지원하는 내용이다. 그러나 공화당이 검토하고 있는 어떤 건강보험 법안이라도 통과될 경우
존 매케인은 미국의 영웅이며 내가 아는 사람 중 가장 용감한 투사다. 종양은 어떤 사람에게 맞섰는지 마음의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힘내시라, 존. 존 매케인은 굳센 투사다. 그가 용감함과 강력한 힘으로 뇌종양에 맞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