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kani

최근 '비긴 어게인'과 '싱스트리트'의 감독 존 카니는 인디펜던트와의 인터뷰에서 키이라 나이틀리는 배우가 아닌 '슈퍼모델'일 뿐이고 '비긴 어게인'을 찍을 당시 '수행단을 항상 끌고 다녀 작업하기가 힘들었다'며 비난한
최근 개봉한 '싱스트리트'와 '비긴 어게인'의 감독 존 카니가 키이라 나이틀리를 비난했다. 한 인터뷰에서 '비긴 어게인'에 출연한 키이라 나이틀리를 배우가 아닌 '슈퍼모델'이라 칭한 것이다. 그는 지난 28일 인디펜던트와의
1. 1980년대의 아일랜드는 정말 암울한 분위기였나? : 영화 속의 아일랜드는 불경기에 실업자가 급증하고 이민자는 늘어나던 시기였다. 존 카니 감독은 “심지어 부자라고 해도 현금이 없던 시절”이었다고 말했다. “따라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