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leop

딸을 위한 아빠의 서프라이즈 이벤트!
단원고 교장은 "학생들과 선생님들의 희생을 영원히 기억할 것"이라고 말했다.
명지대학교 영화뮤지컬학과.
2015년 민중총궐기 시위에 참여했다가 경찰이 쏜 물대포에 맞고 투병하다 숨진 고 백남기 농민이 중앙대학교에 입학한지 49년만에 명예졸업장을 받았다. 중앙대학교는 16일 오후 서울 동작구 중앙대학교 대학원 건물 5층
이미지를 클릭하면 관련 기사로 이동합니다. 허프포스트미국판은 헨리가 어딜 가든 그녀의 '아기 손'을 갖고 다니길 바란다고 전했다. 바로 이 분장. 허프포스트미국판은 이보다 더 유쾌한 졸업사진을 본 적이 없다고 평가하며
바야흐로 졸업 시즌이다. 몇 년이 흘러도 촌스럽지 않은 졸업사진을 원한다면 메이크업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사진은 평면적으로 나오기 때문에 실물에 비해 넓어 보이고 밋밋한 느낌이 난다. 이를 염두에 두고 또렷하면서도
7월 8일,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이 찍은 졸업사진은 오랜만에 전 국민을 웃게 해준 이벤트였다.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촬영 현장의 사진과 영상 등을 공개했다. 올해도 역시 정치·경제·사회·문화를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은 매년 전국을 떠들썩하게 만드는 연례행사였다(하단 관련기사 참조). 이 연례행사에 도전하는 새로운 학교가 등장했다. 바로 충청북도 제천에 위치한 제천고등학교다. 19일 페이스북 '2015
학교를 다니던 중 임신을 해 수업 일수를 제대로 갖추지 못한 학생은 졸업하지 못한다면 편의를 봐 줘야 할까, 원칙을 지켜야 할까? 15일 교도 통신은 일본 교토에 위치한 스자쿠 고등학교가 임신을 한 3학년 학생에게 "체육
4.95 학점으로 예일대에 전액장학금을 받고 입학을 앞두고 있는 고등학교 졸업생 대표가 졸업식 연설 중 엄청난 비밀을 밝혔다.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맥키니 보이드 고등학교 학생 라리사 마티네즈는 졸업식 연설 도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