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 왕자는 잉글랜드 축구 국가대표팀을 입었다.
쑥쑥 자라고 있다
남편의 폴로경기를 구경하러 갔다가 생긴 일
*야후스타일의 글을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이번엔 새아기를 다섯 살 위인 형의 어릴 적 모습과 비교해보자. 아래는 2013년에 태어난 조지 왕자의 갓난아기 때 모습이다. 만 두 살인 샬럿 공주는 동생을 만나는 게 무척이나
아이들 용으로 이케아 가구를 선택한 셀레브리티 부부도 있다.
조지 왕자는 아마 영국에서 가장 사랑받는 어린이 중 한 명일 것이다. 4살 된 조지의 일거수일투족은 영국 기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 중 하나다. 최근 윌리엄 왕자는 아들이 가장 좋아하는 영화를 밝혔다. 한 어린이의 갑작스러운
영국 조지 왕자가 지난 7일(현지시각) 첫 등굣길에 나섰다. 올해 4살 된 조지 왕자는 교복을 입고 부친인 윌리엄 왕자와 함께 런던에 위치한 '토머스 배터시 학교'에 등교했다. 한편, 켄싱턴궁은 윌리엄 왕자와 해리 왕자의
그러나 보그는 심각하지 않은 톤으로 어쩌면 이들이 심각한 영국 왕실의 암묵적 코드를 어겼을지도 모른다고 전했다. 성문화되어 있지는 않지만, 영국 왕실에선 왕위 계승자들이 함께 여행을 다니면 안 된다는 것. 보그는 예측하지
이것은 새로운 레벨의 귀여움이다. 영국 왕실의 케임브리지 공작과 케임브리지 공작부인(윌리엄 왕세손, 케이트 미들턴)이 조지 왕자의 네 번째 생일(22일) 하루전인 21일(현지시간) 조지 왕자의 새 프로필 사진을 공개했다
영국 왕실의 조지 왕자와 샬럿 공주가 윌리엄 왕세손 부부의 폴란드 방문에 동행했다. 그리고, 귀여움이 폭발했다. 윌리엄 왕세손 일가는 17일(현지시간) 폴란드에 도착했다. 두 자녀가 비행기 창문으로 바깥을 내다보는 사랑스러운
케이트 왕세손빈의 여동생 피파 미들턴의 결혼식서 조지 왕자와 샬럿 공주의 사랑스러운 모습이 포착됐다. 아이들은 결혼식에서 관심을 독차지하곤 한다. 지난 20일 영국 버크셔에서 열린 피파 미들턴의 결혼식도 별반 다르지
방문 첫날과 같이 하이파이브를 거부하기도 했으며, 비눗방울과 사랑에 빠지기도 했다. 지난 24일 캐나다를 방문한 윌리엄 영국 왕세손 부부와 두 자녀는 1일(현지시각) 8일간의 공식 일정을 마치고 영국으로 떠났다. 이들
정말이지 이건 너무 귀엽다. 캐나다를 방문 중인 케임브리지 공작 윌리엄과 공작비 케이트 미들턴의 귀염둥이들, 즉 조지 왕자와 샬롯 공주를 볼 기회를 모두 기다렸다. 그리고 드디어 너무 앙증맞게 꼬마들이 나타났다! 목요일
영국 조지 왕자가 캐나다의 트뤼도 삼촌(?)을 만났다. 24일(현지시간) 윌리엄 영국 왕세손 부부는 두 자녀와 함께 캐나다를 공식 방문했다.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 빈은 조지 왕자, 샬럿 공주와 함께 이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