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inseong

조인성의 데뷔 후 첫 고정 예능이다.
"초면에 실례인데,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줄 수 있냐" - 박나래
과거 고장환은 ”카드사 직원에게 조인성의 전화번호를 (일방적으로) 알려줬다”고 말해 논란이 인 바 있다.
‘발리에서 생긴 일’은 지난 2004년, SBS에서 방영된 드라마다. 하지원과 조인성, 소지섭 , 박예진이 주연을 맡았던 이 드라마는 이후에도 조인성의 전화통화 장면과 “마음을 주지 않은 건, 내 마지막 남은 자존심이에요
조인성과 송중기에 아이유, 유인나, 그리고 이효리까지..그야말로 시상식 레드카펫이 따로 없는 스타들의 행진이 '해투'에서 펼쳐졌다. 25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투게더3'의 500회 특집에서는 역대 MC들과 초대
대한민국 현대사의 하이라이트가 데칼코마니 형상의 몽타주로 스크린에 나열된다. 12·12 쿠데타, 88서울올림픽, 6·15 남북공동선언, 2002 한일 월드컵, 노무현 대통령 탄핵. 그리고 그 간극을 채운 대통령의 얼굴들. 전두환과 노태우, 김영삼과 김대중, 노무현과 이명박. 그 뒤로 스크린이 암전 되고 〈더 킹〉이라는 제목이 떠오른다. 〈더 킹〉은 대한민국 현대사를 주름잡은 어떤 권력들을 주목한 영화다.
영화 ‘더 킹’(감독 한재림)이 역대 1월 한국영화 개봉작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하며 흥행 포문을 연 가운데 감독과 주연 배우들이 직접 뽑은 영화 속 명장면을 전격 공개했다. #1. “내 인생은 완전 바뀌었다
파이널 예고편 1분 6초에 대선 개표 방송 장면이 등장한다. 영화감독 한재림이 ‘더 킹’을 쓰고 연출한 이유를 밝혔다. 영화 속 대선 개표 방송 장면 한 감독은 12일 오후 서울 건대입구 롯데시네마에서 열린 ‘더 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