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huipal

5조원대 다단계 사기 범죄를 일으킨 조희팔씨의 범죄수익금 중 일부를 은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그의 아들에 대해 대법원이 원심의 징역형을 확정했다. 대법원 3부(주심 박보영 대법관)는 9일 범죄수익은닉규제법 위반 혐의로
희대의 사기범 조희팔이 중국에서 도피생활 중 사망한 것으로 검찰이 결론 내렸다. 대구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김주필)는 28일 조희팔 사건 종합 수사 결과를 발표하고 "다각적인 조사 및 확인 결과를 종합할 때 조희팔이
중국 도피 7년만에 국내로 송환된 조희팔 2인자 강태용 압송은 '007 첩보작전'을 방불케 할만큼 철저한 보안 속에 이뤄졌다. 대검찰청 국제협력단과 대구지검은 16일 오후 1시 35분께 중국 당국에서 강제추방 명령을
'희대의 사기꾼' 조희팔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7일 내연녀를 범죄수익금 은닉 혐의로 검거함에 따라 조씨의 주변 여성 3명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검찰과 경찰은 이들이 조희팔 사망 여부, 정·관계 로비 리스트 존재
희대의 금융 다단계 사기범 조희팔(58)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범죄 수익금을 은닉한 조씨 아들(30)에 대해 6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등에 따르면 대구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황종근)는 이날 조씨의 아들에게 범죄수익
대구지방경찰청 조희팔 사건 특별수사팀은 조씨가 운영하는 수조원대 다단계 업체에서 전무직을 맡아 사기 범행을 방조한 혐의(사기 방조)로 전직 경찰관 임모(48) 전 경사를 체포했다고 30일 밝혔다. 임씨는 2006년부터
조희팔 일당의 4조원대 다단계 사기 범행을 설계하는데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진 배상혁(44)이 7년여만인 22일 붙잡혀 그의 도피 과정과 행적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대구지방경찰청은 이날 오후 4시 50분께 경북
20일 오후 2시께 대구 동구 효목동 한 사무실에서 조희팔 조카인 유모(46)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유씨는 책상 의자에 앉아 숨진 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유씨가 성분이 밝혀지지 않은 약을 먹고 자살했다는 이야기도
대구지방경찰청이 조희팔의 최측근 강태용에게서 금품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를 받아온 정모(40) 전 경사를 중국에서 검거함에 따라 그의 행적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2007년 8월 대구 동구에서 제과점을
경찰은 수조 원대 다단계 사기를 벌인 후 중국으로 도주한 조희팔(58)에 대한 지명수배를 유지한 것은 조씨의 사망을 전적으로 확인할 수 없었기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강신명 경찰청장은 13일 서대문구 본청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