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guk

더불어민주당의 '장외세력'으로 분류되는 문성근 '국민의명령' 상임위원장과 조국 전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이 김종인 더민주 대표의 '셀프공천'을 옹호하고 나섰다. 이들은 흔히 '친노'와 '친문' 세력으로 분류되는 인물이다
조국 서울대 교수가 21일 페이스북을 통해 김종인 대표와 더불어민주당의 우클릭을 비판했다. 아래는 조국 교수의 페이스북 전문이다.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을 했던 조국 교수는 중앙일보의 20일자 기사 '선거 계엄령 선포한
'국민의당'(가칭) 한상진 공동 창당준비위원장이 14일 이승만 전 대통령을 '국부'(國父)로 평가해야 한다고 말해 파장이 일었다. 한 위원장은 이날 안 의원 등과 함께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를 참배한 뒤
조국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서울대 교수)는 14일 트위터에 "절차에 따라 당헌 또는 당규로 확정된 사항만큼은 지켜라. 그게 싫으면 탈당해 신당을 만들어라"고 밝혔다. 이는 16일로 예정된 중앙위원회 개최를 연기하라고
조국 교수가 오늘(11일) '아마도' 김무성 의원 사위의 집행유예 판결과 이에 대해 검사가 항소하지 않은 사건을 꼬집은 듯한 포스팅을 트윗에 올렸다. '이상(以上)을 이상(異常)하게 생각하는 내가 이상(異常)'으로 해석할
김상곤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장은 10일 혁신위원 명단을 발표했다. 외부인사 5명, 내부인사 5명으로 총 10명이다. 외부인사 1. 조국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2. 최태욱 한림대 국제대학원 교수 3. 정춘숙 전
안철수 새민련 의원이 당 혁신기구 위원장직을 고사했다. 그리고 조국 서울대 교수가 새로운 대안으로 떠올랐다. 그는 지난 18일 트위터에 '새정치 혁신에 대한 입장'을 4가지로 정리해 올린 바 있다. 하지만 그는 지난
1985년에 발간된 소설가 황석영의 책 ‘죽음을 넘어 시대의 어둠을 넘어’는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널리 알린 르포르타주, 즉 기록 문학이다. 군부 정권의 탄압을 뚫고 광주 민주화운동이 일어난 지 5년 만에 발간된
최근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한 왜곡이 극심해 지고 있다. 민주화의 성지로 일컬어진 대학가에선 최근 대자보 훼손과 철거 사건이 심심찮게 일어나는가 하면, 온라인에서는 광주민주화운동을 '폭동'이라든지 '북한의 조정에
"끝을 알 수 없었던 열흘 간의 항쟁 동안 외부로부터 철저히 단절되고 고립되었던 이 곳. 거짓말처럼 아무도 입을 열지 않았던 5년 간의 침묵. 책임자가 처벌되기까지 걸린 17년의 세월.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는 침묵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