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guk

윤 총장의 장모 역시 사문서위조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애초에 사법적 문제를 정치화한 게 패착"이라고 말했다.
그의 남편 조국 전 장관은 "너무도 큰 충격"이라고 밝혔다.
정경심 측은 즉각 항소 의지를 밝혔고, 남편 조국은 "법무부장관 지명되면서 피할 수 없는 운명"이었다고 전했다.
정 전 교수의 자녀 입시비리, 사모펀드 투자, 사문서 위조 등 15개 혐의에 대한 첫 판결이 나온다.
조국은 최근 동남권 신공항의 이름을 ‘노무현 공항’이라 부르자고 주장했다.
여성혐오, 엘리트주의가 뒤섞인 발언을 쏟아냈다
해당 기자는 클리앙을 ‘좌파성향 커뮤니티’로 적시했다.
조국 전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이들의 얼굴을 공개했다.
"대체 무슨 짓을 하셨길래. 누구처럼 문서위조나 사모펀드 하시냐" -진중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