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guk-ttal

어머니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는 1심에서 자녀 입시 비리 유죄 판결을 받았다.
KIST가 전수조사한 결과 23명이 삭제 대상자로 확인됐다.
첫번째 조사와 마찬가지로 이날도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것으로 전해진다.
앞서 검찰은 정 교수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앞서 조민씨는 의혹이 불거진 인턴 증명서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정경심 교수는 이번주 소환을 앞두고 있다
"조국 장관은 본인과 일가 전체가 각종 범죄 의혹에 휩싸여 있다"
이날 검찰은 조 장관 자택에 이어 조 장관 아들이 지원한 대학도 전격 압수수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