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guk-ttal-uihok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의원임에도 쓴소리를 했다.
이같은 내용을 ‘공익제보자‘에게 받았다고 말했다.
조국이 '딴지일보'에 올라온 글을 페이스북에 공유한 것도 문제삼았다.
서울대는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모교이자, 그가 교수로 재직 중인 곳이기도 하다.
부산대 학생들이 촛불집회를 열면 서울대·고려대(23일)에 이어 세번째다.
조 후보자 딸의 장학금 논란이 일었던 대학원이다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씨는 고등학교 2학년 때 논문 제1저자로 등재됐다.
'학교에서 쓰는 에쎄이'와 '학술지에 게재된 논문'이 같은 것이라는 주장인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