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esonghapnida

주인 아주머니께... 죄송합니다. 마지막 집세와 공과금 입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크리넥스 통을 옆으로 눕혀 그 위에 반듯하게 놓인 쪽지, 그것은 세 모녀가 세상에 남긴 마지막 신음이었다. 떠나는 순간까지 도와 달라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