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di-poseuteo

배우이자 감독인 조디 포스터가 최근 쏟아지는 주요 남성 인사들의 성추문 파문을 "분수령"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그는 'CBS 디스 모닝'에서 "다른 쪽 이야기도 반드시 들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조디 포스터는 #MeToo
'머니 몬스터'는 외연이 화려한 영화다. 조디 포스터가 연출을 맡았다. 조지 클루니와 줄리아 로버츠가 연기한다. 이야기 또한 관객의 마음을 잡아끌기 충분해 보인다. 그런데 이상한 일이다. '머니 몬스터'는 외연부터 이야기에 이르기까지 언뜻 갖출 것을 다 갖추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결국 아무것도 성취해내지 못하는, 초라한 완성도를 드러내고 만다. 어떻게 된 일일까.
실제 그가 병원을 벗어나 외출할 수 있었던 것은 2003년 말부터다. 프리드먼 판사는 극히 제한된 조건을 달아 힝클리가 병원을 떠나 버지니아 주 윌리엄스버그의 부모 집을 방문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그는 2006년에는
페이스북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트위터에서 허핑턴포스트 팔로우하기 | 허핑턴포스트에 문의하기 셀러브리티의 집을 상상해보라. 특히 오스카를 받은 셀러브리티를. 아마도 오스카 트로피는 집의 가장 돋보이는 장소에 놔뒀을
조디 포스터가 사랑의 종착역에 도착했다. 미국 연예매체 E!는 배우 조디 포스터가 사진작가이자 배우 알렉산드라 헤디슨와 지난 주말 결혼식을 올렸다고 전했다. 알렉산드라 헤디슨 둘은 작년 여름부터 사랑을 키워왔으며 지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