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jeuwi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걸그룹 트와이스의 숫자들'을 공개했다. 9일(현지시각) 포브스는 '숫자로 보는 트와이스'라는 제목의 기사를 공개했다. 포브스는 "트와이스가 2015년 '우아하게(OOH-AHH하게)'로 데뷔한
트와이스의 외국인 멤버 쯔위와 사나가 여름을 맞아 '야외 눕방'을 진행했다. 이날 방송은 외국인 멤버들의 '눕방'이니만큼 한국을 비롯한 세계 각국의 팬들이 댓글을 남겼다. 그런데, 수많은 언어로 쓰인 댓글 속에서 이상한
'몰카'는 낯선 범죄가 아니다. 화장실이나 계단 심지어는 여성 국가대표 선수들의 탈의실까지 '몰래 카메라' 범죄는 다양한 장소에서 이뤄지고 있다. 걸그룹 멤버들도 이런 '몰카' 위험을 피해가기 힘들다. '여자친구' 멤버
‘매셔블’은 따로 트위터내의 반응들을 소개하기도 했다. 쯔위의 모습을 패러디한 남자도 있었다. 그는 ‘너디스트’의 과학 전문 에디터였다. 영화 ‘헝거게임’이 리메이크 되면 쯔위가 주연을 맡아야 한다는 이야기도 있었고
일본의 인기배우 겸 모델 미즈하라 기코(水原希子·25)가 3년 전에 누른 '좋아요'로 중국에서 곤욕을 치렀다. 중국 반체제 예술가 아이웨이웨이(艾未未)의 사진 작품에 대해 3년 전 인스타그램 상에서 '좋아요'를 클릭한
어제(26일) 냉장고를 부탁해('냉부해')는 특별한 방송을 편성했다. 걸그룹 트와이스와 피에스타의 멤버가 각 두 명씩 출연했다. 트와이스에선 쯔위와 정연이, 피에스타에선 차오루와 예지가 나왔다. 이날의 방송분에서 하이라이트는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의 의상 논란에 대해 소속사인 JYP엔터테인먼트가 15일 공개 사과했다. JYP 측은 "회사에서 의상을 세심하게 확인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이런 실수가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신중을 기하겠다
'쯔위(周子瑜) 사건'을 촉발했던 친(親)중국계 대만 연예인 황안(黃安)이 대만에 지진이 발생한 틈을 타 전격적으로 대만에 돌아오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7일 대만 자유시보(自由時報)에 따르면 대만독립 반대 활동에
마돈나의 대만 공연에 많은 중국인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그리고 일부 대만인들도 마돈나의 행동에 항의했다. 마돈나는 외국 콘서트에서 현지 국가의 깃발을 걸쳤을 뿐인데 말이다. 중국-대만의 역사와 정치적 관계는 그만큼
지난달 대만 대선과 총선에서 패배한 국민당이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인 멤버 쯔위(周子瑜) 관련 사건이 최후의 일격이었다고 시인했다. 국민당은 선거 패배 원인 검토 보고서에서 선거 직전 발생한 쯔위 사건이 92공식
대만의 첫 여성 총통으로 당선된 차이잉원은 고양이를 두 마리 키운다. 대만동물뉴스 보도에 따르면 두 고양이의 이름은 샹샹(想想, Xiang xiang)과 아차이(啊才, Ah Tsai)다. 올해 새해가 밝았을 때 페이스북을
최근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를 둘러싸고 '국기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대만의 한 방송국이 쯔위가 나온 MBC 설특집 '2016 아이돌스타 육상·풋살·양궁 선수권대회'(이하 '아육대') 녹화 현장에
한국 걸 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周子瑜·17)가 한국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든 것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대만에서 커지고 있다. 사진은 쯔위 사진과 '대만인'이라는 글이 쓰인 종이를 든 차이잉원 총통 당선인
“쯔위는 아무것도 몰라요.” 지난해 문화방송 1인 방송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하 <마리텔>)의 인터넷 팬 사이트인 ‘마리텔 갤러리’를 도배했던 글의 내용이다. 애초 트와이스 멤버 쯔위의 한 팬이 쯔위의 마리텔
최근 대만에서 가장 미움을 받는 인물이 있다면 쯔위(周子瑜)가 대만 국기를 흔드는 장면을 처음 찾아내 '대만 독립주의자'로 몰아세운 가수 황안(黃安·53)이다. 대만에서 태어나 중국으로 넘어가 가수로 활동하는 그는 '반
JYP엔터테인먼트가 최근 벌어진 쯔위 논란에 관해 다시 한번 공식 입장을 밝혔다. JYP 측은 18일 "트와이스 멤버 쯔위의 입장 발표에 대한 일부 오해에 대해 JYP 엔터테인먼트의 입장을 밝힙니다"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다문화 단체 ㈔한국다문화센터는 최근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멤버 쯔위(周子瑜)가 인터넷 방송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는 이유로 공개 사과한 것과 관련해 "심각한 인종차별과 인권 침해"라고 비판했다. 센터는 18일 성명을
JYP소속 걸그룹 트와이스의 쯔위가 고국 대만의 국기를 한 번 흔들었다가 일이 이렇게까지 커졌다. JYP는 17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쯔위의 사과 전부터 간헐적으로 홈페이지가 다운돼 복구했다”며 “16일 오후에는
중국과 대만 사이에서 쟁점 인물로 떠오른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멤버 쯔위(周子瑜)의 계약권을 대만의 한 기업이 인수하겠다고 제안했다. 대만의 온라인 패션잡지사 저스키(JUSKY)는 쯔위에 대한 매니지먼트 권리를
대만과 중국의 관계는 이제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됐다. 대만의 첫 여성총통으로 당선된 차이잉원(蔡英文·59·여) 민진당 주석이 16일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의 대만 출신 멤버 쯔위(周子瑜)를 둘러싼 논란 등을 거론하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