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jajangmyeon

데이트폭력 시달리던 여성의 구조 신호를 알아챈 경찰의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경기남부경찰 라이브 방송에서는 경찰에 접수된 전화 신고 사례를 소개했다. 한 여성이 남자친구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하고 있던 경찰에 신고 전화를
중국집 배달원 이성욱 씨가 받은 편지 “쪽지를 열어보고 한시간 동안 울었어요. 아직 세상은 살만한 것 같아요.” 지난 9월 중국집 배달원 이성욱 씨는 ‘집에 혼자 있는 딸 아이에게 자장면 한 그릇만 배달해 달라’는 손님의
중국집에서 배달음식을 시켜먹은 뒤 그릇을 씻어서 내놓는 이들이 얼마나 될까? YTN/국민일보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중국집 배달원이 올린 글을 보도한 바에 따르면, 한 배달원 A씨는 최근 그런 일을 겪었다. 마침, 그날은
서울시가 제9회 특성화고 창의아이디어경진대회에서 대상을 받은 '음식포장용 비닐랩 제거 스티커'를 상품화할 수 있게 지원했다고 30일 밝혔다. 영등포공업고등학교 임지원·지영근 학생이 개발한 이 상품은 이달 9월 특허청에
짜장면을 좋아하는 사람들의 고민 하나를 덜어줄 아이디어 제품이 개발됐다. 배달받은 짜장면 그릇을 뒤덮은 비닐랩을 쉽게 벗길 수 있는 스티커다. 찢어서 뜯거나, 나무젓가락으로 긁어서 벗기던 방식과 비교하면 정말 쉽다. ‘연합뉴스’의
하마터면 지나칠 뻔했다. 2011년 8월 31일은 한국인의 언어역사와 식문화 역사에서 빼놓아서는 안 될 사건이 일어난 일이었다. 짜장면을 ‘짜장면’으로 부르고 쓸 수 있도록 국립국어원이 결정을 내린 날이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