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균형발전이라는 명분 하나로 정당화시키기는 어렵습니다
찬반의견이 엇갈리는 중이다.
관용차를 타고 목욕탕을 이용한 사실이 지역 언론을 통해 공개됐다.
잠을 자고 있는 원시인의 얼굴이다.
부산 구포개시장은 지난 8월, 논란의 대상이 된 바 있다. 이곳에 있는 한 탕제원에 근무하는 종업원 A씨가 거리에서 식용견을 끌고 다니는 모습의 영상이 공개된 후, 동물단체등을 중심으로 개시장을 폐쇄하라는 요구가 빗발쳤기
부산 구포개시장은 지난 8월, 논란의 대상이 된 바 있다. 이곳에 있는 한 탕제원에 근무하는 종업원 A씨가 거리에서 식용견을 끌고 다니는 모습의 영상이 공개된 후, 동물단체등을 중심으로 개시장을 폐쇄하라는 요구가 빗발쳤기
부산 중구 보수동에 위치한 책방골목은 전국에서 유일한 책방골목이다. 부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인기있는 명소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 골목의 서점들이 점점 문을 닫고 있는 추세다. 12월 5일, ‘부산일보’는 “현재 보수동
11월 21일 오후 1시 10분경, 53세의 조모씨가 부산 남구의 한 편의점에 들어갔다. 그의 손에는 휘발유가 든 통이 들려있었다. 조모씨는 편의점 업주에게 ‘5천만원을 달라’고 위협했고, 업주는 편의점 밖으로 달려
부산 경찰청이 흥미로운 디자인의 ‘긴급전화’를 설치했다. 11월 8일, ‘국제신문’의 보도에 따르면, “연제구 연일초교와 사하구 하단역 지하도, 중구 자갈치역 지하도, 부산진경찰서 부전지구대, 동부경찰서 역전치안센터
우여곡절 끝에 2026년 개항을 목표로 순항 중인 김해신공항이 또다시 휘청거리고 있다. 이번엔 부산과 이웃한 경남 김해시에서 소음피해를 이유로 김해신공항 백지화를 요구하며 대규모 서명운동을 벌이고 부산시를 항의 방문하는
11월 1일 오후 4시경, 강원도 춘천시 송암동 의암호에 차량 한 대가 빠졌다. 당시 차량에 있던 여성 운전자는 창문을 열고 빠져나왔다. 하지만 물에서 나오지는 못하고 있던 상황. 당시 목격자들은 소리를 지르며 안타까워
세종시 다정동의 마을 명칭이 발음 때문에 '가온마을'로 변경됐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하 '행복청')은 세종시 다정동(2-1생활권) 마을 명칭을 ‘샛골마을’에서 ‘가온마을’로 변경했다고 29일 밝혔다
부산시가 오는 10월 30일부터 택시 환승 할인제를 시행한다. 버스나 지하철을 연이어 이용하는 승객들이 환승할인을 받는 것처럼, 다른 대중교통 이용승객이 택시를 바로 이용할 경우 일정 금액을 할인해주는 제도다. 전국
SBS는 대전의 한 아파트가 택배기사들에게 전기료 명목으로 한 달에 1만원의 돈을 받고 있다고 전했다. 엘리베이터 등을 사용하기 때문이라고 한다. 이 '한 아파트'는 51개 동 4천 세대가 사는 아파트. SBS는 이
전남 여수의 한 중학교에서 장애인 학생 성폭행 사건이 발생한 뒤에도 한 달 동안 가해자인 공익요원을 그대로 출근하게 하고 피해 학생을 밖으로 떠돌게 하는 어이없는 일이 벌어졌다. 여수성폭력상담소는 13일 성명을 통해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일본에서 태어난 재일교포다. 하지만 그의 조상은 대대로 대구에서 살았다. ‘조선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그의 아버지는 대구시 동구 입석동에서 태어나 자랐고 “손 회장의 일가친척 ‘일직 손씨’ 50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