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iuma-hosepeu

지우마 호세프 브라질 대통령이 정치권의 탄핵 시도에 맞서 끝까지 싸우겠다는 뜻을 밝혔다. 호세프 대통령은 18일 오후(현지시간) TV로 중계된 연설을 통해 전날 하원의 탄핵안 표결을 지켜본 소감을 '불공정과 분노'라는
[기사 업데이트] 4월 18일 오전 11시 30분 브라질 대통령이 최종 탄핵에 한발짝 다가섰다. 브라질 하원이 17일(현지시간) 전체회의를 열어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탄핵안을 결국 통과시켰다. 탄핵안에 찬성한
브라질에서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 탄핵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브라질 하원은 이번 주 탄핵 특별위원회의 탄핵 의견서 채택에 이어 전체 회의에서 탄핵안 표결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11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전·현직 대통령을 위시한 최고 권력층에 대한 비리 혐의 수사로 촉발된 브라질 정국의 혼란상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고 있다. 브라질 연방대법원(STF)은 18일(현지시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수석장관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에 대한 브라질 의회의 탄핵 절차가 재개됐다. 연방하원은 17일(현지시간) 에두아르두 쿠냐 의장의 주도 아래 호세프 대통령 탄핵 절차의 첫 단계로 탄핵 문제를 심의할 특별위원회를 구성했다. 탄핵 특위에는
트위터 팔로우하기 | 지우마 호세프 대통령은 재선되자 마자 페트로프바르 부패 스캔들에 책임이 있는 사람들은 처벌을 받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호세프는 조사 과정에서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2014년
브라질 전국의 주요 도시에서 16일(현지시간)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는 자유브라질운동(MBL)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들이 주도했고, 제1 야당인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등 야당들이 합류해 지우마 호세프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가 2015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여성 100인' 리스트를 26일 발표했다. 1위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였다. 메르켈 총리는 5년 연속 이 리스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힐러리 클린턴
26일(현지시간) 시행된 브라질 대선 결선투표에서 집권 중도좌파 노동자당(PT) 후보인 지우마 호세프(66.여) 대통령이 승리했다. 이날 밤 8시30분께 브라질 연방선거법원의 98% 개표 집계 결과 호세프 대통령의 득표율은
5일(현지시간) 시행된 브라질 대선 1차 투표의 주인공은 집권 노동자당(PT)의 지우마 호세프(66·여) 대통령과 제1 야당인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아에시우 네비스(54) 후보였다. 호세프 대통령은 투표일 직전까지